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ad47

스티븐연, 반려견 목줄 지적에 불쾌감 표시? 사과문에도 인성 논란

기사승인 2019.03.26  14:15:45

공유
ad38
ad48

스티븐연이 반려견의 목줄을 채우지 않았다는 비난글이 올라왔다.

26일 한 네티즌이 자신의 인스타그램 계정을 통해 “많은 한국 분들이 알고 계시는 재미교포 연기자 분과 정말 불쾌한 일이 있었어요”라는 글이 올라왔다.

해당 네티즌은 미국 캘리포니아주 LA에 위치한 그리피스 공원에서 강아지 한마리가 자신의 아이를 향해 전속력으로 달려왔다고 밝혔다. 당황한 네티즌은 강아지의 주인을 찾기 위해 “강아지 좀 잡으세요”라고 소리쳤고, 이때 멀리서 견주로 추정되는 사람이 천천히 달려왔다는 것.

또 “아이를 잡고 기분 나쁘다는 억양으로 대충 쏘리 했다”라며 오프리쉬(반려동물이 목줄을 착용하지 않아도 되는) 공원이 아니라는 지적에 “그 분 와이프가 ‘나 이 공원 많이 놀러온다 그러니 내 개 키우는 방법에 왈가왈부 하지말라’라고 소리를 질렀다”라고 밝혔다.

글쓴이는 이런 행동에 불쾌감을 느꼈다며 “‘달려오는 오프리쉬들을 모든 개들과 사람들이 반가워 할거라 생각하지 말아라. 특히 공격 당한 경험이 있는 아이들이나, 유기견들은 두려움이 많아 더 무서워하니 조심 좀 해달라’ 했더니, ‘아이 돈 케어. 내가 알바 아니다’ 라고 하더라”라며 “남편이 갑자기 ‘우리 와이프가 임신 중이니 그냥 갈 길 가세요.’ 이러더라. 감정이 격해지는 거 같아 저희는 바로 공원 관리인에게 도움을 요청 했고, 그 부부는 저희 남편이 전화 거는 걸 보고 그제서야 아이들에게 리드 줄을 채웠다”고 상황을 설명했다.

그리고 이 장문의 글과 함께 올라온 동영상에는 스티븐 연과 그의 아내로 추정되는 이들이 반려견 두 마리와 함께 있는 모습이 담겼다. 이에 또다른 네티즌도 그리피스 공원에서 반려견에게 목줄을 채우는 것이 수칙이라고 댓글을 남겼다.

스티븐연은 이같은 논란이 불거지자 한국어와 영어 두 가지 버전의 사과문을 올렸다. 영어로 된 사과문에는 “이번 일은 문화의 단면을 보여준다. 넘기기 한 번, 실수로 '좋아요'를 누른 것, 생각 없이 스크롤을 움직인 것으로 사람을 판단한다. 인터넷 세상은 굉장히 취약하다. 우리를 표출하는데 이런 플랫폼을 쓰고 있다는 것이 슬프다”라며 억울함을 호소했다.

에디터 강보라 mist.diego@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44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