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ad47

'봄철 단골 보양식' 양고기, 부드러운 식감 '숄더랙' 양갈비 레시피 공개

기사승인 2019.03.26  12:40:41

공유
ad38
ad48

봄이 한층 다가온 가운데 봄철 단골 보양식 양고기가 주목받고 있다.

양고기는 실제 양고기는 봄철 건강관리에 좋은 영양소를 다량 함유하고 있다. 특히, 양고기는 체내 흡수가 용이한 철분과 아연을 풍부하게 함유하고 있다. 철분은 기억력과 집중력 등 뇌기능에 중요한 영양소일 뿐만 아니라, 큰 일교차로 인해 감기와 같은 질환에 걸리기 쉬운 봄철에 우리 몸의 면역체계가 원활하게 작동할 수 있도록 도와준다.

또한 양고기에 포함된 아연은 몸으로 쉽게 흡수되며, 체내 백혈구 생성과 면역력 증강을 도와 봄철 건강관리에 필수적인 영양소이다. 

양고기를 먹을 때 흔히 민트 젤리를 곁들여 먹는데, 이는 과거 봄에 손쉽게 구할 수 있는 허브가 민트인 점에서 유래된 것은 잘 알려지지 않은 사실이다. 4월 초에 있는 부활절에도 양고기는 달걀과 함께 단골메뉴로 손꼽힌다.

양고기의 다양한 부위 중 특히 부드러운 식감으로 어린 아이부터 어르신까지 누구나 부담없이 즐기며 봄 건강을 지킬 수 있는 부위로 숄더랙(shoulder rack)이 있다. 숄더랙은 이제는 국내 소비자들에게도 익숙한 양갈비에서 겉지방을 제거한 저지방 부위로, 연한 식감이 특징인 만큼 고온으로 예열한 오븐에서 단 기간 로스팅하여 먹으면 맛이 좋다.

이에 호주축산공사가 집에서도 누구나 손쉽게 양고기의 풍미를 느끼며 건강하고 맛있는 봄을 즐길 수 있도록 양갈비 구이 레시피를 공개한다.

양갈비 구이 재료는 호주청정램 양갈비 2kg, 가니쉬용 채소(아스파라거스, 양파, 양송이 버섯, 감자 등), 양념소스(올리브오일 180mml, 소금 6g, 로즈마리 5잎, 타임 5잎, 마늘 슬라이스 200g, 굵은 후춧가루), 곁들일 소스(홀스래디쉬, 머스타드, 민트젤리 등)다.

먼저 양념소스를 호주청정램 양갈비에 발라 하루동안 숙성시킨다. 손질해둔 가니쉬용 채소에도 양념소스를 발라 냉장고에 2시간 이상 보관해 간이 배도록 한다. 이어 달궈진 후라이팬이나 그릴에 채소를 넣어 익힌다. 이 때, 아스파라거스와 같은 채소는 다른 채소들이 다 익은 후에 넣고 볶아준다. 마지막으로 달궈진 후라이팬이나 그릴에 양갈비를 넣고 10~12분 정도 골고루 구워준 뒤 취향에 맞는 소스에 찍어 먹는다.

 

에디터 노이슬 gato1289@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44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