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ad47

부산 묻지마 흉기 난동 20대 “누구든 걸리면 죽이겠다는 마음이었다”

기사승인 2019.03.26  11:43:38

공유
ad38
ad48

부산에서 묻지마 흉기 난동이 일어났다.

26일 부산 사상경찰서가 특수상해 혐의로 이모씨(21세)를 붙잡아 조사하고 있다고 밝혔다.

사진=부산경찰청 제공

경찰에 따르면 이씨는 지난 25일 오후 9시 20분께 부산 사상구 동서대학교 앞 카페 2층에서 공부를 학 있던 A씨(20세, 여)의 왼쪽 옆구리를 흉기로 찔렀다.

A씨는 병원으로 옮겨져 수술을 받았으며 현재 생명에는 지장이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카페 내부 CCTV에는 A씨의 옆자리에 앉아 있다 갑자기 주머니에게 흉기를 꺼내들어 옆구리를 찌르는 이씨의 모습이 담겼다. A씨는 비명을 지르며 급히 대피했고, 만석에 가까운 카페에서 이씨가 테이블과 의자 등을 발로차는 등 난동을 부렸다.

손님들은 1층으로 달아다는 과정에서 넘어지는 등 소란이 빚어졌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은 이씨를 현행범으로 체포했다.

이씨는 경찰에게 저항도 하지 않은 채 흉기를 바닥에 내려놓고 양팔을 든 채 무릎을 꿇었다.

조사결과 이씨는 A씨와 일면식도 없는 사이인 것으로 밝혀졌다. 이씨는 “주변 사람들이 나를 미워하고 비웃는 데 불만을 가졌다. 인근 마트에서 흉기를 산 뒤 '누구든 걸리면 죽이겠다'는 마음을 먹고 일대를 돌아다니다가 범행했다”고 진술했다.

에디터 강보라 mist.diego@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44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