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ad47

‘전국노래자랑’ 미쳤어 할아버지 “인생은 70세 부터? 아프지 않는 게 소원”

기사승인 2019.03.26  11:15:52

공유
ad38
ad48

‘전국노래자랑’에서 손담비의 ‘미쳤어’로 무대를 휘어잡은 77세 지병수 할아버지가 눈길을 끌고 있다.

사진=KBS

지난 24일 KBS 1TV ‘전국노래자랑’을 통해 손담비의 댄스곡 ‘미쳤어’로 흥넘치는 무대를 완성하며 인터넷 스타가 된 지병수 할아버지가 전국민의 이목을 집중시키고 있다.

지병수 할아버지는 ‘전국노래자랑’ 출연 당시 본인을 종로 멋쟁이라고 소개하며 “부를 노래가 깜짝 놀랄 노래. 미쳤어? 미쳤어!”라고 외쳐 시작부터 유쾌한 모습을 보였다. 이어 댄스곡 반주에 비록 박자와 음정은 다소 불안정하지만 본인의 해석이 더해진 댄스 무대로 주말 아침 전국민에게 웃음을 안겼다.

인기에 힘입어 지병수 할아버지는 CBS라디오와 인터뷰까지 진행하게 됐다. SNS를 기반으로 본인의 방송 출연이 화제가 된데 대해 할아버지는 “자꾸 여러 군데서 연락은 오니까 보람은 느낀다”고 마음을 털어놨다.

또한 “인생은 70세부터냐”는 질문에 “모르겠다. 그냥 아프지 않는게 소원이다. 아프지 않고 즐겁게 살다가 어느 순간 가는 게 내 행복이라고 생각한다”라고 답했다. 이어 “기초 생활보장 수급자이기 때문이다. 그 돈으로 집세 내고 담배 사고 그런 것밖에 없다”라고 적적한 마음을 전하기도 했다.

할아버지는 ‘미쳤어’의 가수 손담비에게 듀엣 러브콜을 보내기도 했다. 이에 “담비 씨, 내가 담비 씨 노래 ‘미쳤어’를 너무너무 사랑하고 좋아하는데 같이 듀엣으로 한번 해 주시면 안 될까요?”라고 청해 눈길을 끌었다.

에디터 강보라 mist.diego@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44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