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ad47

더티룹스, 11번째 '아우디 라운지 바이 블루노트' 주인공 확정...4월말 내한

기사승인 2019.03.26  10:51:45

공유
ad38
ad48

스웨덴 밴드 더티룹스가 ‘아우디 라운지 by 블루노트’ 무대를 통해 한국을 찾는다.

사진=유니버설 뮤직 제공

4월30일 인천 파라다이스 시티 클럽 크로마에서 열리는 제11회 ‘아우디 라운지 by 블루노트’의 주인공으로 낙점된 더티룹스는 퀸시존스, 스티비원더, 브라이언 맥나이트는 물론 아비치까지 팬을 자처할 정도로 뛰어난 음악성과 스타성을 인정받은 밴드다.

‘아우디 라운지 by 블루노트’는 유니버설뮤직 그룹 산하의 재즈 레이블 블루노트와 아우디가 함께 만들어낸 국내 최고의 프리미엄 재즈 콘서트이다. 최근 10번째 공연은 카산드라 윌슨과 팝재즈계 아이돌 바우터 하멜이 함께 공연했다.

스웨덴 스톡홀름 음악대학 동기인 조나 닐슨(보컬·키보드), 헨릭 린더(베이스), 아론 멜러가드(드럼)가 2008년 결성한 더티룹스는 2010년 레이디 가가의 '저스트 댄스'를 편곡한 커버 비디오를 유튜브에 올렸다가 한순간에 스타가 됐다. 이후로도 브리트니 스피어스, 아델, 저스틴 비버를 커버해 화제가 됐고 2014년 정식 데뷔앨범 '루피파이드'를 발매해 호평을 받았다.

특히 보컬 조나 닐슨의 경우 NCT의 루카스와의 협업으로도 잘 알려져 있다. 조나 닐슨은 가창을 비롯해 직접 작곡과 편곡에 참여헤 다양한 재즈 악기가 어우러진 재즈 펑크 곡 ‘Coffee Break’로 많은 관심을 받은 바 있다. 한국을 찾는 건 2014년 홍대 단독 콘서트, 2015년 제9회 서울 재즈 페스티벌과 마룬5 콘서트의 오프닝 게스트, 2016년 제10회 서울 재즈 페스티벌, 2017년 한남동 언더스테이지 단독공연 출연에 이어 6번째다.

본 공연이 끝나면 크로마와 함께 하는 스페셜 파티가 이어진다. DJ MAG TOP 100이 선정한 전세계 DJ 랭킹 35위인 벨기에 출신 EDM DJ듀오 울프팩 그리고 2018년 평창 올림픽 폐막식 무대를 장악한 DJ겸 음악 프로듀서 레이든이 무대를 장식한다.

에디터 임라라 fkfk0111@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44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