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ad47

애플 이벤트에 오프라윈프리가? 넷플릭스 대항마 ‘애플 TV플러스’ 선포

기사승인 2019.03.26  07:21:05

공유
ad38
ad48

애플이 TV 스트리밍 사업을 선포하며 넷플릭스와의 전면전을 선포했다.

25일(현지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쿠퍼티노 애플파크 스티브 잡스 극장에서 애플 최고경영자(CEO) 팀 쿡이 새로운 TV 스트리밍 서비스인 'TV플러스(+)', 번들형 뉴스·잡지 구독 서비스 '뉴스플러스(+)', 구독형 게임 서비스 '애플 아케이드', 골드만삭스와 제휴한 '애플카드'를 발표했다.

그간 애플이 언팩 행사가 아닌 디지털 서비스 업그레이드를 알리기 위해 이같이 큰 이벤트를 연 것은 처음이다.

이날 이벤트에는 스티븐 스필버그 감독이 등장, 아버지가 어릴 적 들려주던 이야기에서 영감을 받은 ‘어메이징 스토리’(Amazing Stories)라는 제목의 SF쇼를 연출할 것이라고 밝혔다.

또 TV시리즈 ‘모닝쇼’에는 제니퍼 애니스턴, 리즈 위더스푼이 출연한다. 제이슨 모모아는 시리즈 ‘씨’(Sea)에 캐스팅 됐다. 오프라 윈프리는 애플에서 제작하는 두가지 다큐멘터리에 출연한다고 밝혔다.

애플은 넷플릭스와 마찬가지로 오리지널 시리즈를 제작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팀 쿡은 “광고없는 월드와이드 스트리밍 서비스를 올 가을 시작한다”라며 이 TV플러스 서비스 본격화를 선언했다.

또 내셔널지오그래픽, 피플, 빌보드, 뉴요커 등 300개 이상의 매거진과 주요 신문을 망라한 디지털 구독서비스 '뉴스플러스'를 선보였다. 애플은 연간 8천 달러가 드는 구독 서비스를 월 9.99달러에 제공하겠다고 밝혔다.

티타늄 소재에 레이저 성형으로 만든 애플카드도 선보였다. 골든만삭스, 마스터카드와 제휴하고 모바일에서 완벽하게 통제가 가능하다는 게 애플 측의 설명이다. 아울러 연회비 없이 2%의 캐시백이 적용된다.

에디터 강보라 mist.diego@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44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