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ad47

춈미, 음해성 댓글에 심경 고백…“짭짤이 토마토 파나요?” 웃픈 오해까지

기사승인 2019.03.26  07:07:08

공유
ad38
ad48

인플루언서 춈미에게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26일 인플루언서 춈미의 인스타그램 게시물에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춈미는 팔로워 30만명을 거느린 인스타그래머.

사진=춈미 인스타그램

최근 임신 소식을 전하며 많은 네티즌으로부터 축하를 받기도 했다.

춈미는 이날 이른 새벽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음해성 까페 댓글에 대한 속상한 마음을 글로 전했다. 과거 직장 춈미의 직장 동료였다고 주장하는 한 네티즌이 그녀의 근퇴와 성격 등을 두고 비난하는 글을 올렸기 때문.

하지만 춈미는 확인결과 자신과 같은 회사를 다닌 적도 없는 사람이었다며 속상한 마음을 전했다.

이에 속상한 마음을 호소하는 글과 함께 올린 대저 토마토가 웃지 헤프닝을 만들었다. 춈미의 억울한 사연은 포털사이트 검색어에 이름까지 오르게 했고, 한 네티즌은 춈미가 올린 토마토를 두고 “혹시 짭짤이 토마토 파시나요? 전 팔로워는 아니고 검색하다 왔어요”라고 DM을 보낸 것.

춈미는 “안팔아요...그리고 실검 기사 뜨는 거 뭔데요 비공개로 바꿔두었어요 계정 나 괴롭히지마”라고 당황스러운 마음을 전했다.

에디터 강보라 mist.diego@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44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