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ad47

이이경X김선호X신현수 ‘으라차차 와이키키2’...작가·PD가 밝힌 기대이유

기사승인 2019.03.23  15:33:20

공유
ad38
ad48

신개념 청춘드라마 ‘으라차차 와이키키2’가 더 강력한 웃음과 청춘 공감을 장착하고 돌아온다.

‘눈이 부시게’ 후속으로 오는 25일 오후 9시30분 첫 방송되는 JTBC 새 월화드라마 ‘으라차차 와이키키2’(연출 이창민, 극본 김기호·송지은·송미소·서동범)는 대환장의 수맥이 흐르는 게스트하우스 ‘와이키키’에 다시 모여든 청춘들의 우정과 사랑, 꿈을 위한 도전을 유쾌하게 그린다.

참신하고 기발한 에피소드가 돋보이는 탄탄한 대본과 예리하게 웃음을 조율한 감각적인 연출, 몸사리지 않는 하드캐리로 웃음을 증폭한 청춘 배우들의 열연까지 완벽한 삼박자를 이루며 큰 사랑을 받았던 만큼 새로운 시즌을 향한 기대는 그 어느 때보다 뜨겁다. ‘웃음제조 드림팀’ 이창민 PD와 김기호 작가가 ‘으라차차 와이키키2’에 대한 모든 것을 털어놨다.

이창민 PD는 “즐겁고 편안하게 볼 수 있다는 점에서 지난 시즌과 기본 틀은 변하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김기호 작가는 “시즌1과 비슷한 분위기지만 더 코믹해졌고 사고의 스케일이 훨씬 커졌다. 고교 동창생인 세 친구가 벌이는 가공할만한 사건사고 퍼레이드를 기대해주셨으면 좋겠다”고 전했다.

새로운 이야기는 그 시작부터 평범하지 않다. 김 작가는 “‘학창시절 첫사랑을 다시 만나 함께 살게 된다면 재미있는 일들이 일어나지 않을까’라는 생각이 이야기의 출발이었고, 그 설정을 잘 살릴 수 있는 인물들을 하나하나 만들어 나갔다”며 “새롭게 등장하는 캐릭터들도 뭐 하나 제대로 풀리는 일이 없는 안쓰러운 청춘들이지만 자신의 꿈을 위해 열심히 도전하며 살아간다. 그 어떤 역경도 긍정적인 청춘의 에너지로 뚫고 나가는 모습들을 보여주고 싶었다”는 메시지를 전했다.

시즌2를 이끌 배우들의 만남은 그 자체로 기대 심리를 자극하는 동시에 이번 시즌이 기대되는 가장 큰 이유다. 이에 이창민 PD는 “김선호는 시즌1 때부터 함께 하고 싶었던 배우였다. 사실 지난 시즌에서 강서진(고원희) 역 캐스팅 단계에서 참고 영상을 보던 중 상대역으로 나오고 있어 그때부터 관심을 가졌다. 그래서 자연스레 시놉 단계부터 접촉했다”고 밝혔다.

이어 “신현수는 과거 제 드라마에서 신인 때 데뷔했기에 잘 알고 있는 배우다. 장르에 잘 맞을 거라는 확신이 있었다”고 밝혔다. 또한 “문가영, 안소희, 김예원 배우는 각자의 매력이 제 역할에 딱 맞는다고 생각해서 여러 차례 미팅을 통해 함께 하게 됐다”고 전했다. 더불어 지난 시즌 공식 웃음 치트키로 맹활약한 이이경과 다시 작업하게 된 이유에 대해 “‘으라차차 와이키키’는 이이경이니까”라는 짧은 한마디로 강한 신뢰와 애정을 드러냈다.

마지막으로 김기호 작가는 “다시 한번 ‘깔깔’ 웃겨드릴 자신은 있다. 웃음으로 스트레스를 확 날려드릴 테니 많이들 봐주셨으면 좋겠다”며 본방 사수를 독려했다.

사진= 씨제스 엔터테인먼트, 드라마하우스 제공

에디터 용원중 goolis@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44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