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ad47

김상교 폭행한 '버닝썬' 영업이사 구속영장 기각...정준영은 구속

기사승인 2019.03.22  01:07:59

공유
ad38
ad48

'버닝썬'에서 손님 김상교씨를 폭행한 혐의를 받는 영업이사와 전 보안요원에 대한 구속영장이 모두 기각됐다.

(사진=연합뉴스)

21일 서울중앙지법 신종열·임민성 부장판사는 서울 강남 클럽 ‘버닝썬’에서 손님인 김상교(28)씨를 폭행한 혐의를 받는 버닝썬 영업이사 장모씨와 클럽 아레나에서 손님을 폭행한 혐의를 받는 이 클럽 전 보안요원 윤모씨에 대한 구속영장 청구를 모두 기각했다고 밝혔다. 

신 부장판사는 "클럽 직원이 손님을 상대로 폭력을 행사한 것으로 사안이 중하다. 사건의 발단 경위와 피해자의 상해 발생 경위 및 정도에 관해 다툼의 여지가 있다"고 말했다. 이어 "피의자는 폭행 사실을 인정하고, 폐쇄회로(CC)TV 영상 등 관련 증거도 확보된 점, 피의자의 태도, 주거 및 가족관계, 범죄전력 등을 고려하면 구속할 사유와 필요성을 인정하기 어렵다"고 장씨의 구속영장을 청구를 기각한 이유를 전했다.

임 부장판사는 윤씨에 대해 "피의자가 범죄사실 중 일부를 부인하고 있다"면서도 "우발적인 범행의 성격과 당시 현장상황 등에 비추어 착오진술가능성을 완전히 배제할 수 없고, 관련자들 진술 일부가 상호 배치되는 측면도 있어 다툼의 여지가 있다"며 구속 영장 청구를 기각했다.

한편 성관계 동영상을 유포한 혐의를 받는 정준영은 이날 오후 구속됐다. 정준영은 구치소에 수감돼 조사를 받게 됐다.

에디터 노이슬 gato1289@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44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