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ad47

‘마이웨이’ 이용식, 딸과 39세 나이차 극복 “나의 버팀목”

기사승인 2019.03.20  23:22:31

공유
ad38
ad48

이용식이 늦둥이 딸에게 감사함을 전했다.

사진=TV조선 '마이웨이' 캡처

20일 방송된 TV조선 '인생다큐 마이웨이'에서 코미디언 이용식이 출연해 자신의 인생을 이야기했다.

이날 이용식은 "결혼 후 8년 동안 아이를 갖지 못했다"며 "'뽀뽀뽀' 촬영 후 모니터를 한 번도 해본 적 없다. 아내와도 자연스럽게 멀어지더라"고 회상했다. 이어 "8년동안 기도한 덕분에 딸을 얻었다"고 말했다.

딸 주민양은 올해 29세다. 이용식이 1952년생 68세인 걸 감안하면 주민양은 늦둥이였다. 이용식은 "이 세상에서 제일 하기 싫은 생각이 '쟤(딸)가 안 태어났다면'이다. 딸 때문에 웃고 용기 나고 버팀목이 된다"고 애정을 드러냈다.

그는 "딸이 팔자걸음인데 나랑 똑같다. 우리 둘 다 A형이고 소심증, 완벽주의자에 예민하다"며 딸과 닮은점을 꼽았다.

에디터 박경희 gerrard@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44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