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ad47

왕종명 앵커, ‘뉴스데스크’서 윤지오+시청자 직접 사과 “비판 받아들인다”

기사승인 2019.03.20  07:18:57

공유
ad38
ad48

왕종명 앵커가 시청자들의 비난에 직접 방송을 통해 잘못을 인정했다.

사진=MBC '뉴스데스크' 캡처

19일 방송된 MBC '뉴스데스크' 오프닝에서 윤지오에게 ‘장자연 사건’ 관련 정치인 실명 공개를 요구해 시청자들의 비난을 받은 왕종명 앵커가 고개 숙여 사과했다.

그는 "어제(18일) 故장자연씨 동료 배우 윤지오씨 인터뷰를 진행했다"며 "질문 가운데 장씨 문건에 등장하는 유력 인사의 실명 공개에 대한 내용이 있었고 이 과정에서 출연자에 대한 배려 없이 무례하고 부적절하게 질문했다는 시청자 비판이 많았다"고 말했다.이어 "이 비판을 무겁게 받아들이며 이 시간을 빌려 윤지오씨와 시청자분들께 진심으로 사과드린다"며 사과했다.

18일 왕 앵커는 ‘뉴스데스크’에서 ‘장자연 사건’의 유일한 목격자로 알려진 윤지오를 인터뷰했다. 윤지오가 “‘장자연 리스트’에 이름이 특이한 정치인이 있다”고 하자 공개할 의향이 있는지 거듭 물었다. 윤지오는 "책임져 줄 수 있냐. 살아가야 하는데 어려움이 따른다"며 끝내 거부했다.

방송 후 MBC 시청자 게시판 등에는 왕 앵커를 비난하며 ‘하차’ ‘사과’ 등을 요구하는 글로 도배됐다. 윤지오가 19일 인스타그램을 통해 "왕 앵커에게 직접 사과 받았다. 뉴스 진행자로서는 당연히 국민께서 알고자 하는 질문들을 하기 위해 애써주셨을 테고 현재 제 상황을 제대로 모르셨을 테니 그럴 수도 있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에디터 박경희 gerrard@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44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