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ad47

‘비켜라운명아’ 박윤재, 강태성 방황하는 모습에 “우린 형제잖아” 의리

기사승인 2019.03.19  20:37:42

공유
ad38
ad48

박윤재가 강태성에 대한 형제애를 드러냈다.

19일 방송된 KBS 1TV 일일드라마 ‘비켜라 운명아’(연출 곽기원/극본 박계형)에는 결국 집을 나가버린 최시우(강태성), 그리고 이로 인해 괴로워하는 최수희(김혜리)의 모습이 그려졌다.

사진=KBS 1TV '비켜라운명아'

최수희는 최시우가 없다는 사실을 확인하고 충격을 받았다. 이에 안남진(박윤재)에게 “시우 어떻게 된거니 정말 나간 거야? 아주 나간 건 아니겠지?”라고 물었다. 안남진은 “출근은 할 거에요 너무 걱정하지 마세요”라며 집을 나섰다.

출근한 안남진은 최시우의 사무실을 찾아갔다. 이에 “상무님 네 어머니야, 날 낳아주셨지만 내 어머니는 아니야. 적어도 엄마라면 아플 때 물수건도 올려주고 아들이 좋아하는 김치찌개도 끓여주고, 졸업식때 꽃들고 사진도 찍어주고 그런 소소한 기억들이 있어야 한잖아”라고 말했다.

이어 “하지만 상무님이랑 나는 그런 기억 하나도 없어. 그런 기억 너랑 함께잖아. 이 상황 그 분도 죽을 힘을 다해서 버티고 있다고 생각해. 당장은 힘들겠지만 우리도 받아들여야 돼”라고 제안했다. 최시우는 “넌 이 모든 사실을 알고도 나한테 간이식을 해준 거야?”라고 반문했다.

안남진은 “우린 형제니까”라며 “나 상무님의 비뚫어진 사랑 때문에 네가 힘들게 살아온 거 알아. 그래서 너한테 미안하더라”라고 화해의 제스쳐를 취했다.

에디터 강보라 mist.diego@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44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