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왼손잡이 아내’ 김진우, 진태현 의심 “왜 하연주 손을 잡았을까”

기사승인 2019.03.19  20:11:31

공유
ad50

김진우와 이수경이 이승연에게 공을 돌렸다.

19일 방송된 KBS 2TV 일일드라마 ‘왼손잡이 아내’(연출 김명욱/극본 문은아)에는 오산하(이수경)와 차후의 일에 대해 걱정하는 이수호(김진우)의 모습이 그려졌다.

사진=KBS 2TV '왼손잡이 아내'

이수호는 오산하의 녹음기를 듣고 조애라(이승연)가 완전히 무너졌다고 털어놨다. 이에 오산하는 “그러게 조관장님 박도경에 대한 애착 남다르셨잖아. 자기 목숨줄보다 더 소중한 아들이었는데 그런 아들 5년 전에 죽은 것도 모자라서 5년 동안 그런 것도 모르고 다른 사람을 끼고 돌았으니”라고 걱정했다.

하지만 풀리지 않는 의문점이 있었다. 이수호는 “에스더는 부잣집 며느리로 살고 싶은 욕망 때문이라고 쳐 그런데 김남준은 미스터리야 왜 에스더 손을 잡았을까”라고 의아해했다. 이어 “에스더는 이 녹음기로 벌 줄 수 있지만 김남준 잡으려면 더 확실한 증거가 필요해”라고 단호한 입장을 내비쳤다.

그러면서도 “회장님이랑 부회장님 할머니한테 내가 박도경이 아니라 이수호라고 이야기하는 거 차마 입이 안 떨어져”라고 털어놨다. 오산하는 “조관장님이 직접 밝히시는 게 나을 거 같아”라고 다독였다.

한편 조애라는 자신을 추궁하는 박순태(김병기) 앞에서 말문을 닫아버렸다.

강보라 기자 mist.diego@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53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