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ad47

‘사이코메트리 그녀석’ 김권, 돌부처 수준의 철벽? 냉온탕 오가는 매력남

기사승인 2019.03.19  17:39:17

공유
ad38
ad48

김권이 다솜과 완벽한 호흡을 주도하며 드라마를 이끌고 있다.

18일 방송된 tvN 월화드라마 ‘사이코메트리 그녀석’ 3회에서는 요양병원 살인사건의 최초목격자였던 김갑용의 죽음이 그려졌다. 특히 김갑용의 죽음은 단순한 살인이 아닌 강성모(김권)를 향한 도전의 메시지를 담고 있어 앞으로의 전개에 대한 긴장감을 자아냈다.

사진=tvN '사이코메트리 그녀석'

캐릭터의 성격이 확실한 여타의 출연자들과 달리 강성모의 캐릭터에 대한 궁금증은 회차가 진행될수록 깊어지고 있다. 성모는 11년 전 아파트 방화사건 이후 검사가 됐고, 우연처럼 모방 범죄 사건과 마주하게 磯. 갑용의 죽음에 성모는 직감적으로 이것이 자신을 향한 무언의 메시지 임을 깨달았다.

성모는 섬세하고 완벽한 추리력을 탑재하고 있지만 지수(다솜)의 티가 나는 애정 표현엔 무반응한 퓨어 철벽남. 이번 회차에서는 성모가 2년 전 이안(진영)의 곁을 말없이 떠났다 나타났던 과거 에피소드까지 공개되며 캐릭터에 대한 궁금증이 깊어지고 있다. 이안은 윤재인(신예은)에게 “우리 형 속은 알수가 없어. 내 사이코메트리가 유일하게 통하지 않거든”이라고 표현하기도 했다.

김권의 매력으로 활력을 더하고 있는 ‘사이코메트리 그녀석’은 19일(화) 밤 9시 30분에 4회가 방송된다.

에디터 강보라 mist.diego@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44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