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버닝썬 MD’ 애나, 오늘(19일) 재소환 조사...'마약유통' 질문에 '묵묵부답'

기사승인 2019.03.19  17:15:33

공유
ad50

클럽 버닝썬 MD 출신인 애나가 오늘(19일) 경찰에 출석해 재조사를 받는 중이다.

사진=연합뉴스

클럽 버닝썬에서 MD로 일했던 중국인 여성 A(일명 애나)씨는 마약을 투약하고 VIP 고객들에게 이를 유통한 의혹을 받고 있다.

그는 오늘(19일) 오후 2시 22분 경 서울지방 경찰청 광역수사대 마약수사계에 조사를 받기 위해 출석했다. A씨는 마약을 투약하고 유통한 혐의를 인정하느냐는 취재진에 질문에 답하지 않고 곧바로 조사실로 들어갔다.

한편 앞서 경찰은 2월16일 A씨를 피의자 신분으로 불러 조사했으며 다음날 주거지를 수색해 성분 미상의 액체와 흰색 가루를 확보했다고 밝혔다. 현재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서 이를 조사 중이다.

또한 A씨의 소변과 머리카락 등을 확보해 마약 반응 분석을 마쳤으며 결과는 공개되지 않았다. 

임라라 기자 fkfk0111@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53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