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윤지오, 왕종명 앵커 ‘장자연 사건’ 실명 요구 사과받아 “나도 죄송한 마음”

기사승인 2019.03.19  15:25:41

공유
ad50

윤지오가 ‘장자연 사건’ 실명 요구 논란에 휩싸인 왕종명 앵커에게 사과를 받았다. 

사진=MBC '뉴스데스크' 캡처

19일 윤지오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18일 방송된 MBC ‘뉴스데스크’에서 왕종명 앵커의 ‘장자연 사건’ 실명 요구 논란에 대한 입장을 밝혔다. 윤지오는 “왕종명 앵커님의 동의하에 글을 기재한다”면서 “증인으로 출석된 인물, 연예인의 이름, 신문사 3명, 국회의원 등 총 4차례 인물에 대해 직접적인 질문을 주신 것은 사실”이라고 전했다.

이어 “내가 말씀을 드리지 못하는 부분은 현재까지 목격자이며 증언자로 살아왔는데 이름은 언급하는 순간, 나는 사실여부와 상관없이 명예훼손 피의자로 탈바꿈되고 처벌을 받아야하는 것은 당연해질 사안이다. 그들은 그럴 힘을 가졌으니까”라고 설명했다.

그는 “뉴스를 맡은 진행자로서는 당연히 국민분들께서 알고자 하는 질문들을 하기 위해 애써주셨을테고, 현재 내 상황이나 정황을 제대로 모르셨을테니 그럴 수도 있다고 생각한다. 왕종명 앵커님뿐만 아니라 지난 10년 동안 그런 질문은 온라인, 오프라인을 통해서 하루에도 몇십차례 들었기 때문에 여러분이 우려해주시는 정신적인 고통은 일반인에 비해 낮다”고 말했다.

또한 윤지오는 “앵커님께서 문자를 보내주셨다. 내가 아침에 잠들어서 점심에 일어나자마자 통화를 했다. 문자와 통화로 직접 사과해주셨다”며 “오랜 시간 언론인으로서 살아오셨던 앵커님의 커리어에 본의 아니게 해를 끼쳐드린 것 같아 나로서도 죄송한 마음이고 여러분들에게 우려심을 갖게 해드려서 죄송하다”라고 말했다.

한편 왕 앵커는 윤지오에 ’장자연 사건‘ 관련 정치인 실명 요구 논란에 휩싸이며 시청자들에게 ‘사과’ ‘하차’ 등의 비판을 받았다. 

박경희 기자 gerrard@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53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