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빙의’ 송새벽, 조한선 넘으니 연정훈…“악연은 이제 시작이다”

기사승인 2019.03.19  13:33:12

공유
ad50

연쇄살인마에 빙의된 연정훈은 무슨 일을 꾸미고 있는 것일까.

지난 14일 방송된 OCN 수목 오리지널 ‘빙의’(극본 박희강/연출 최도훈/제작 데이드림) 4회에서는 연쇄살인마 황대두(원현준)가 선양우(조한선)에게서 재벌 2세 오수혁(연정훈)에게로 옮겨가는 모습이 그려졌다. 특히 빙의된 오수혁이 사건이 종결된 후 모처럼 여유로운 주말을 보내고 있는 강필성(송새벽)을 찾아간 엔딩이 충격을 더했다.

사람에 빙의돼 살아가는 황대두의 첫번째 빙의자는 선양우였다. 강필성 역시 황대두 빙의 사실을 모른 채 선양우에게 “황대두 코스프레 하니까 재밌어?”라고 할 뿐. 그러나 5회 예고 영상에서는 황대두와 대면한 강필성이 포착됐다.

“정말 거지같지 않아? 그래서 증명해주려고”라며 섬뜩하게 웃는 황대두와 그런 그를 보며 울부짖는 강필성. 과연 그가 어떻게 황대두의 영혼을 보게 됐는지 궁금증을 불러일으킨다.

강필성과 황대두가 격렬하게 부딪힐 것으로 예측되는 가운데, 오늘(19일) 공개된 스틸컷에서는 오수혁이 정체불명의 의식을 치르고 있다. 붉은 조명으로 둘러싸인 방안, 초에 불을 켜고, 사람 모양의 작은 인형에 손을 올린 채 알 수 없는 주문을 외우는 것도 모자라, 사진을 태우기까지. “니들도 다 똑같다는 것”을 증명하려는 황대두가 오수혁의 몸을 빌려 무슨 일을 꾸미는 것인지 궁금증이 모아졌다.

이에 제작진은 “촉 좋은 형사 강필성과 20년 만에 세상으로 돌아온 연쇄살인마 황대두와의 악연은 이제 시작일 뿐”이라고 귀띔하며, “내일(20일) 밤, 선양우의 죽음으로 사건이 종결되고, 평소와 같은 일상을 보내고 있던 강필성 앞에 그의 촉을 건드리는 새로운 사건이 발생한다”라고 예고했다.

‘빙의’ 제5회, 오는 20일 수요일 밤 11시 OCN 방송.

사진=OCN

강보라 기자 mist.diego@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53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