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세종문화회관, 국악·연극·오페라 등 풍성한 봄공연 프로그램 ‘세종당과’

기사승인 2019.03.19  12:12:29

공유
ad50

세종문화회관이 봄을 만끽할 수 있는 다양한 공연을 선보인다.

세종문화회관의 봄 시즌 프로그램 ‘세종당과’가 따뜻한 봄을 맞이해 세종문화회관이 직접 기획·제작한 뮤지컬, 클래식, 연극, 무용 공연을 선보인다.

1. 웅성한 울림의 오케스트라와 합창단 

세종문화회관이 직접 기획·제작한 서울시국악관현악단 ‘신춘음악회’, 서울시소년소녀합창단 ‘하나된 우리 동요’, 서울시유스오케스트라단 ‘앙상블콘서트’, 서울시합창단 ‘명작시리즈’ 등을 제작해 선보인다.

사진=서울시국악관쳔악단 '신춘음악회'

서울시국악관현악단 ‘신춘음악회-새로운 100년, 당신이 주인’는 제15대 박호성 단장 겸 상임지휘자의 취임이후 첫 공연이다. 3.1 운동 및 대한민국임시정부수립 100주년을 기념하는 음악회로 우리 민족의 100년의 이야기를 담았다. 일제강점기의 한과 아픔을 그려낸 작품부터 해방의 자유, 더 나아가 우리나라의 번영을 기원하는 작품까지 박호성 단장이 엄선한 프로그램들로 꾸려진 무대를 선보일 예정이다.

사진=서울시유스오케스트라단 '앙상블콘서트'

서울시유스오케스트라의 ‘앙상블콘서트’는 실내악의 정수를 경험할 수 있는 다채로운 레퍼토리로 구성되며 4월 공연은 “Quintet” 공연으로 베토벤, 슈베르트, 드보르작의 주요 실내악 곡을 유명 지휘자인 김대진 지휘자가 해설과 연주, 지휘로 참여한다.

사진=서울시합창단 '명작시리즈'

서울시합창단 ‘명작시리즈’는 천재작곡가 모차르트로 시작한다. 독창, 합창, 관현악까지 모차르트의 재능과 아내 콘스탄체 베버를 향한 사랑이 담긴 곡으로 종교음악 사상 기념비적 평가를 받는 모차르트 c단조 미사 ‘대미사’와 모차르트 미사곡 중 가장 많이 알려진 ‘대관식 미사’를 만날 수 있다.

서울시소년소녀합창단 ‘하나 된 우리 동요’는 3.1운동 및 대한민국 임시정부수립 100주년을 기념하여 앞으로의 통일 한국을 기대하며 기획한 공연. ‘고향의 봄’, ‘고기잡이’ 등 우리나라 국민들이 친숙한 동요에서부터 ‘깨꼬해요’, ‘통일렬차’ 등 생소하지만 북한의 정서를 고스란히 담아낸 북한 동요에 우리나라 대표 작곡가(이영조, 조혜영, 김준범, 이호준)의 편곡을 거쳐 완성도 높은 어린이합창을 선보인다.

2. 문학 명작의 감동을 무대에서 보다 

서울시오페라단 오페라 ‘베르테르’, 서울시극단 연극 ‘함익’, 서울시뮤지컬단 뮤지컬 ‘베니스의 상인’ 등은 문학 명작을 무대화한 작품으로 문학의 감성에 무대 공연의 생동감을 더해 선보인다.

사진=서울시극단 '함익'

서울시극단 ‘함익’은 고전 ‘햄릿’을 새로운 시선으로 재창작한 연극이다. 2016년 초연 당시 큰 화제를 몰고 온 공연으로 '햄릿'의 심리에 주목해 여자 햄릿인 '함익'을 만들어낸 김은성 작가의 세련된 대본과 미니멀리즘의 대가로 불리는 김광보 연출의 모던하고 감각적인 연출이 돋보이는 공연이다.

사진=서울시뮤지컬단 '베니스의 상인'

서울시뮤지컬단 뮤지컬 ‘베니스의 상인’은 극작가 셰익스페어의 대표작으로 한국을 대표하는 연극 연출가 박근형이 연출을 맡았다. 고전 원작에 충실하면서도 현대적 재해석을 더해 "지혜로운 판결이란 무엇인가"를 갈등하고 고뇌하는 우리의 모습을 새롭게 보여줄 것이다.

서울시오페라단이 선보이는 오페라 ‘베르테르’는 독일의 대문호 괴테의 명작 ‘젊은 베르테르의 고뇌’를 프랑스 작곡가 쥘 마스네의 프랑스 특유 감성과 아름다운 선율을 입혀 오페라로 탄생시킨 작품이다. 특히 이번 작품의 연출은 서울시극단의 김광보 단장이 맡아 큰 관심을 끌고 있다.

3. 새로운 시도로 기대감을 더하다 

서울시청소년국악단 ‘뉴파대전’, 서울시무용단 ‘놋-N.O.T’는 기존의 장르에 신선한 시도들을 선보여 한층 기대감을 높인다.

사진=서울시청소년국악단 '뉴파대전'

서울시청소년국악단 ‘뉴파대전’은 다양한 곡 작업을 통해 과감해지고 재기발랄해진 서울시청소년국악단만의 젊은 산조 공연으로 시대, 장르, 연령의 경계를 넘어 전통과 현대를 아우르는 동시대적 감각의 우리 음악을 선보인다.

사진=서울시무용단 'N.O.T'

서울시무용단 ‘놋-N.O.T’는 서울시무용단의 2019년 정기공연이자, 지난 1월 새롭게 부임한 정혜진 단장의 첫 안무작으로 ‘거기 아무도 없어요(N.O.T-No One There)?’의 약자로, 세대, 성, 이념, 정치, 경제, 사회 등 이 시대의 다양한 갈등 속에서 소통하지 못하는 우리의 모습을 한국적 춤사위에 맞춰 옴니버스 형식으로 구성된 공연.

4. 그레이트 아티스트 시리즈 

이 외에도 세종문화회관 2019 그레이트 아티스트 시리즈로 올해 데뷔 60주년을 맞은 ‘이미자 데뷔 60주년 기념 콘서트’를 선보인다. 지난 1959년 ‘열아홉 순정’으로 데뷔한 뒤 수많은 명곡을 통해 한국인의 애환을 달래온 이미자의 노래 인생 그 자체가 한국 가요의 역사이다. 이번 공연은 60년 긴 노래 인생을 정리하는 의미로 개최되며 60주년 기념 콘서트에 걸맞은 화려한 무대미술과 대규모 오케스트라가 함께해 감동을 더한다.

임라라 기자 fkfk0111@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53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