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눈이부시게’ 황정민, 윤복희 탄생의 숨은 공신? 분량 씹어먹는 존재감

기사승인 2019.03.19  10:01:41

공유
ad50

배우 황정민이 JTBC 월화드라마 ‘눈이 부시게’에 특별출연 시청자들의 이목을 집중시켰다.

18일 방송된 JTBC ‘눈이 부시게’에는 준하(남주혁)와 몇 달째 데이트를 하면서도 첫 키스를 못해 마음 졸이던 김혜자(한지민)가 친구 이현주(김가은), 윤상은(송상은)과 함께 점쟁이 무당을 찾아가는 모습이 그려졌다.

범상치 않은 분위기를 자아내는 무당(황정민)은 “언제 남자친구와 키스를 할 수 있느냐”는 혜자의 질문에 단번에 “내일 하겠네”라고 말했다. 혜자와 친구들은 기뻐했다. 반면 무당은 다소 어두운 표정을 지으며 “내가 말린다고 안 할 것도 아니고. 다 제 팔자인 거지”라며 혜자와 준하의 미래를 내다보는 듯한 발언을 했다.

뿐만아니라 영수(손호준)를 만나고 있는 현주에게는 “수녀님이나 스님 될 생각 없느냐”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가수지망생 상은에게는 “재인의 이름이 아니다. 이름만 바꾸면 확 떠”라며 “복 복 자에 기쁠 희, 복희”라고 조언해 스타가수 ‘윤복희’의 탄생을 예고했다.

배우 황정민은 묘한 분위기를 자아내는 한편, 서사를 관통하는 예언을 자연스럽게 내놓으며 시청자들의 시선을 사로잡았다. 복잡한 감정을 표현하며 속내를 알 수 없는 ‘용한 점쟁이’에 완벽히 빙의돼 눈길을 끌었다.

서울예대 연극영화과 출신으로 1997년 데뷔해 20년 이상의 연기 내공을 갖춘 배우 황정민은 많은 영화와 드라마, 연극에서 활약하며 존재감을 뽐내왔다. 영화 출연작 중에는 ‘1987’, ‘수상한 그녀’와 같이 굵직한 흥행작들이 포함돼 있다. 최근에는 이정재 박정민 유지태 등과 함께 영화 ‘사바하’에 출연해 관객을 만난 바 있다.

사진=JTBC '눈이부시게'

강보라 기자 mist.diego@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51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53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