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왕종명 앵커, 윤지오에 ‘장자연 사건’ 실명 요구...누리꾼 “책임질건가요?” 비판

기사승인 2019.03.19  09:42:34

공유
ad50

왕종명 앵커가 故장자연 사건 핵심증인인 윤지오에게 정치인 실명거론을 거듭 요구해 논란에 휩싸였다.

사진=MBC '뉴스데스크' 캡처

18일 방송된 MBC '뉴스데스크'에서는 故장자연 사건의 진상규명을 위해 공개 증언에 나선 윤지오와의 인터뷰가 진행됐다. 이 자리에서 왕종명 앵커는 윤지오가 검찰-경찰에 진술한 방씨 성을 가진 조선일보 사주일가 3명과 특이한 이름의 정치인이 누군지 공개할 의사가 없냐고 물었다.

윤지오는 왕 앵커의 요구에 "말씀을 드리지 않은 것은 앞으로 장시간을 대비한 싸움이고 그분들이 저를 명예훼손으로 고소하면 저는 더 이상 증언자, 목격자라는 신분이 아닌 피의자로서 명예훼손에 대해 배상을 해야하는 부분이 있다. 그분들에게는 단 1원도 쓰고 싶지 않다"고 실명을 밝힐 수 없는 이유를 설명하며 정중하게 거절했다.

그러나 왕 앵커는 "어쩌면 윤지오씨가 용기를 내서 장자연씨 죽음에 대해서 좀 더 진실을 밝히고자 하는 것이 이런 생방송 뉴스 시간에 이름을 밝히는 게 오히려 더 진실을 밝히는 데 더 빠른 걸음으로 갈 수 있다는 생각을 안 해봤는가"라고 재차 물었다.

이에 윤지오는 "제가 발설하면 책임져 줄 수 있냐"고 물었다. 그는 "안에서 하는 것은 단지 몇 분이고 그 이후 나는 살아가야 하는데 살아가는 것조차 어려움이 따르는 게 사실이다"라며 "이 부분에 대해서는 검찰과 경찰이 밝혀내야 하는 부분이고, 공표해야 하는 부분이 맞다. 저는 일반 시민으로서, 증언자로서 말씀드릴 수 없는 것이 당연하다고 생각한다"고 실명 공개 요구를 다시 거절했다.

방송 후 프로그램 게시판과 SNS 등에서는 왕 앵커의 무리수 진행에 대한 갑론을박이 이어졌다. 시청자들은 “출연자를 데려놓고 특종을 노린다” “왕종명 앵커가 윤지오씨 보호해줄 수 있나요?” 등 비판의 목소리를 높였다.

박경희 기자 gerrard@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53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