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ad47

윤총경, 청와대 근무 때 승리-유인석-박한별등과 골프회동 및 식사

기사승인 2019.03.19  00:59:05

공유
ad38
ad48

승리 등 유명 연예인과의 유착 의혹을 받는 윤모 총경이 청와대 재직기간에 승리, 유리홀딩스 유인석 대표 등과 골프, 식사를 같이한 정황이 드러났다.

(사진=연합뉴스 캡처)

18일 서울 종로구 내자동 서울지방경찰청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는 "윤 총경 등 3명을 공무상 비밀누설 혐의로 입건했다"고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윤 총경이 유 대표와 알게 된 것은 2016년 초 무렵이다. 윤 총경은 사업가인 지인을 통해 유 대표를 소개받았다고 경찰에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 

두 사람은 골프도 함께 친 것으로 전해졌다. 윤 총경과 유 대표가 골프를 친 것은 2017∼2018년 무렵으로 식사와 골프를 합해 만난 횟수는 10번을 넘지 않는다고 경찰은 설명했다.

윤 총경은 2016년 승진해 청와대 민정수석실에서 파견 근무를 한 기간은 2017년 7월부터 2018년 7월까지 1년간이다. 경찰은 이 기간 윤 총경이 유 대표와 식사와 골프 등을 한 것으로 보고 정확한 시기를 확인하고 있다. 골프 비용을 누가 냈는지도 확인할 방침이다. 

경찰은 윤 총경이 승리와 만난 적이 있다는 진술도 확보했다. 윤 총경과 유 대표가 골프를 치는 자리에는 승리도 동석했던 것으로 전해졌다.

또한 앞서 FT아일랜드 최종훈은 최근 경찰 조사에서 지난해 초 윤 총경과 함께 골프를 친 사실이 있다고 시인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 자리에는 유 대표와 유 대표의 부인인 배우 박한별도 함께한 것으로 전해졌다. 또 최종훈은 말레이시아 주재관으로 근무하던 윤 총경 부인에게 말레이시아에서 열리는 K팝 공연 티켓을 마련해주기도 한 것으로 조사됐다.

 

에디터 노이슬 gato1289@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44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