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ad47

김혜자, 며느리 이정은 못 알아봤다 "미용 일 하시나봐요"(눈이부시게)

기사승인 2019.03.18  22:58:13

공유
ad38
ad48

김혜자가 며느리 이정은을 알아보지 못했다.

18일 방송된 JTBC '눈이 부시게'에서는 며느리(이정은)를 알아보지 못하고 그를 걱정하는 알츠하이머 김혜자(김혜자)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김혜자는 애쓰는 며느리에게 "그만해도 된다. 우리 며느리 참 열심히도 살았다. 내가 무슨 복에 이런 며느리를 얻었을까. 할 만큼 했다. 아니 넘치도록 했다. 이젠 놓고 편히 살아"라고 고마움을 전했다.

이어 "이제 내가 살면 얼마나 살겠니. 옹색한 살림에 다리 불편한 남편에 너 빠듯하게 사는 거 알면서도 나 사는 거 바빠서 모른척 했다. 그래도 자식 탓하긴 싫어서 친정도 없는 널 혼자뒀다. 네가 그 낡은 미용실 안쪽에서 시름시름 늙어가는 걸 알면서도. 그래 다 내 욕심이다. 미안하다"며 "이젠 넌 네 생각만 하고 살아. 그래도 돼. 남편도 자식도 훌훌 벗고 너로 살아. 난 네가 무슨 결정을 하든 네 편"이라고 말했다. 

그럼에도 며느리는 시어머니 김혜자를 다시 찾았다. 동네에서 붕어빵 장사를 보고 과거 시어머니가 붕어빵을 사주며 위로해줬던 기억을 떠올렸다.

하지만 김혜자의 치매가 점점 진행돼 며느리를 알아보지 못했다. 김혜자는 자신을 찾아온 며느리를 알아보지 못하며, "미용일 하시나 보네. 많이 바빴나 보네. 장갑도 못 낄 정도로. 이거 갈라지기 전에 관리해야 한다. 아팠겠다. 물 닿으면 막 쓰라리지 않냐. 약국에 가서 바세린 사서 듬뿍 바르고 비닐 봉지 그거를 끼고 자면 그럼 좀 나아진다"고 걱정했다. 며느리는 홀로 숨죽이며 눈물을 흘렸다.

사진=JTBC '눈이 부시게' 캡처

에디터 노이슬 gato1289@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44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