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ad47

윤지오, MBC 뉴스데스크 출연 "특이한 이름 정치인 말 못해, 영향력 있다"

기사승인 2019.03.18  20:49:10

공유
ad38
ad48

윤지오가 특이한 이름의 정치인을 밝힐 수 없는 이유를 밝혔다. 

18일 오후 방송된 MBC '뉴스데스크'에서는 故 장자연의 친구인 배우 윤지오가 출연해 인터뷰를 진행했다.

이날 윤지오는 故 장자연 씨의 수사 기간 연장에 대해 감사의 뜻을 밝히며 "많이 불안했었는데, 수사 연장이 되어 기쁘다"라고 말했다.

이어' '장자연 추행'에 대해 자신 이외에 목격 연예인이 있냐'는 질문에 대해 "이 부분은 (해당 연예인이) 해명할 수 있는 권리를 드리고 싶다"며 목격한 다른 연예인이 있다는 사실을 간접적으로 전했다. 

또 '장자연 문서'에 방 씨 성을 가진 세 분이외 특이한 이름을 가진 정치인이 누구냐'라는 질문에 대해서는 "10년동안 일관되게 진술하면서 어려움을 겪었다. 해외로 도피하기도 했다. 해외에서 귀국해서도 한 언론사에서 연락을 받기도 했다. 말씀을 드리지 않는 것은 앞으로 장시간을 대비한 싸움"이라며 "그분들을 보호하고 싶은 차원이 아니다. 목격자가 아닌 피의자가 될 수도 있다. 그분들은 영향력이 있기 때문이다"고 설명했다.

생방송 뉴스임으로 용기를 내라는 앵커의 말에 윤지오는 "제가 발설하면 책임져 주실 수 있냐. 살아가는 것도 어려움이 많이 따랐다. 검찰, 경찰이 밝혀내야 하는 부분이다. 저는 일반 시민이자 증언자로서 말씀드릴 수는 없는 것이다"고 입장을 전했다.

사진=MBC 뉴스 캡처

에디터 노이슬 gato1289@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44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