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ad47

‘생일’ 설경구X전도연 “30분 롱테이크 촬영, 서로 하나되는 힘 느꼈다”

기사승인 2019.03.18  19:31:15

공유
ad38
ad48

설경구와 전도연이 ‘생일’ 하이라이트 장면 비하인드를 공개했다.

사진='생일' 스틸컷

18일 CGV용산아이파크몰에서 4월 3일 개봉하는 ‘생일’ 언론배급시사회가 열렸다. 이날 ‘생일’을 연출한 이종언 감독과 ‘나도 아내가 있었으면 좋겠다’ 이후 18년 만에 호흡을 맞춘 설경구, 전도연이 참석해 ‘생일’에 대한 이야기를 나눴다.

영화 ‘생일’은 2014년 4월 16일 세상을 떠난 아들의 생일날에 남겨진 정일(설경구)-순남(전도연) 부부가 이들이 간직한 기억을 주변 사람들과 함께 나누는 이야기를 담았다. 설경구와 전도연은 연기가 아닌 실제 감정을 드러내듯 자연스러운 모습으로 보는 이의 가슴을 먹먹하게 울렸다.

‘생일’의 하이라이트는 아들 생일모임 장면이다. 이 장면을 찍기 위해 이틀 동안 촬영이 진행됐고 50여명이 한곳에 모여 30분 동안 롱테이크로 촬영됐다. 설경구는 “20년 넘게 연기를 했는데 이런 경험은 처음이었다”며 “사실 ‘이게 가능한 일인가’라는 생각도 들었다. 50명이 하나가 되는 현장. 앞으로 이런 경험을 또 할 수 있을지 모르겠다. 정말 기억에 남는 촬영이었다”고 전했다.

전도연 역시 설경구와 같은 마음이었다. 그는 “여기 기자간담회 자리에 저와 설경구씨가 대표로 나와있지만 현장에서는 모든 분이 주인공이었다. 그분들이 이틀 동안 오랜 시간 촬영해줬기 때문에 잘 견디며 마무리지을 수 있었다. 그 장면을 찍으면서 많이 울기도 하고 탈진도 했지만 서로 하나가 되는 힘을 느꼈다”고 말했다.

한편 세월호 유가족들의 일상을 오롯이 담은 ‘생일’은 4월 3일 개봉한다. 

에디터 박경희 gerrard@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44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