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ad47

황교안 아들 KT 채용비리 의혹…자유한국당 “5개 대기업 합격해 선택 입사”

기사승인 2019.03.18  17:30:23

공유
ad38
ad48

KT 새노조가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 등 유력 정치인 자녀들이 잇따라 KT 유관부서에서 근무한 사실을 언급하며 채용비리 의혹 규명을 촉구했다.

18일 KT 새노조는 긴급성명을 내고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법무부장관이던 시절 그의 아들은 KT 법무실에서 근무했다. 정갑윤 자유한국당 의원 아들은 KT 대협실 소속으로 국회 담당이었다”라고 밝혔다.

더불어 “김성태 딸 채용비리 당시 (채용을 청탁한 유력인사) 6명이 추가로 더 있었다는 의혹은 물론이고, 300명 공채에 35명이 청탁이 있었다는 보다 구체적인 증언도 나왔다”며 “이것은 정상적 기업이 아니라 그야말로 권력과 유착된 정경유착복합체라고 할 수밖에 없다”고 지적했다.

이에 앞서 한겨레신문은 KT 인사 부문에서 10년 이상 근무하다 퇴직한 전직 임원의 말을 인용 “2009년 공개채용 실무 당시 300명을 뽑는데 35명의 청탁이 들어왔다”고 보도했다.

새노조는 이를 바탕으로 “KT의 이러한 구조적 정치유착은 MB 낙하산 이석채 회장 시절부터 크게 심해져서, 박근혜 낙하산 황창규 회장에 이르기까지 변함없이 유지되고 있다”라며 “검찰은 즉각 김성태 의원과 그밖에 의혹이 쏟아지고 있는 유력 정치인 자녀 채용비리 문제를 수사하고, KT 이사회 역시 채용비리 자체 조사를 실시하라”고 촉구했다.

반면 자유한국당은 황교안 대표 아들의 채용 비리 의혹에 대해 “끊이지 않은 음해 생산이 계속되고 있다”고 반박했다.

전희경 한국당 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통해 “황교안 대표는 2011년 8월 공직에서 퇴임했다. 아들이 KT에 입사한 것은 그 이후인 2012년 1월이고 사내 범무팀으로 이동한 것은 2013년 1월, 황교안 대표가 법무부장관으로 취임한 것은 2013년 3월”이라고 설명했다.

또 “아들의 KT 입사와 부직 배정은 모두 황교안 대표가 사인으로 있을 때로 공직을 통한 어떤 부당한 영향력 행사도 있을 수 없는 상황이었다”라며 “황교안 대표의 아들은 KT를 포함 5개 대기업의 채용에 합격했고, 이 중 KT를 선택해 입사했다. 떨어지는 지지율과 민심이반을 ‘카더라 낭설’로 어찌해보려 한다”고 주장했다.

에디터 강보라 mist.diego@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44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