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눈이부시게’ 한지민X남주혁, 빛나는 ‘복고패션’...손목에 익숙한 시계가?

기사승인 2019.03.18  14:28:59

공유
ad50

충격적인 진실이 드러난 ‘눈이 부시게’가 혜자와 준하의 ‘진짜’ 눈부신 이야기를 시작한다.

JTBC 월화드라마 ‘눈이 부시게’가 최종장을 여는 11회 방송을 앞둔 오늘(18일), 혜자(한지민)와 준하(남주혁)의 빛나던 청춘의 순간을 담은 사진을 공개해 호기심을 자극한다.

공개된 사진은 혜자와 준하의 빛나는 청춘의 조각을 담아냈다. 시대가 느껴지는 복고풍 스타일의 혜자는 변함없는 새초롬하고 사랑스러운 매력으로 시선을 사로잡는다. 무언가 결심한 듯 확신에 찬 표정으로 현주(김가은)와 상은(송상은)을 당황케 하는 혜자의 위풍당당함이 흥미롭다.

또 다른 사진 속 뾰로통한 얼굴로 준하와 영수(손호준)를 노려보는 혜자의 모습도 호기심을 증폭한다. 등이 뜨끈해질 혜자의 시선에도 아랑곳없이 준하를 끌고 가는 영수는 마냥 즐겁기만 하다. 어느새 둘만 남겨진 혜자와 준하. 서로에게 고정된 시선에는 애틋한 감정이 고스란히 전해진다. 이어 두 손을 잡고 마주 보고 선 혜자와 준하는 따뜻한 미소로 눈부신 순간을 만들어낸다. 울컥할 정도로 행복한 두 사람, 그리고 준하의 손목에 낯익은 시계가 호기심을 자극한다.

스물다섯 혜자가 70대 혜자의 과거임이 밝혀진 상황에서 남은 2회에서 펼쳐질 혜자와 준하의 이야기에 관심이 쏟아지고 있다. 혜자의 진실이 밝혀지던 바닷가에서 파편처럼 흩어진 기억의 조각들은 시청자들의 추리력을 발동시켰다.

혜자와 준하는 부부였음이 암시됐지만 상복을 입고 눈물을 흘리는 혜자의 모습은 결코 꽃길만은 아니었을 인생을 예감하게 한다. 시계에 과도하게 집착하고 준하를 보면 발작을 했던 시계 할아버지의 정체에도 다양한 추측이 오가고 있다. 또한 혜자와 가족들의 현재 이야기도 놓치면 안 될 포인트다.

한편 ‘눈이 부시게’ 최종회는 오늘(18일)과 19일 오후 9시 30분 JTBC에서 방송된다.

사진=드라마하우스 제공 

임라라 기자 fkfk0111@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53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