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ad47

이미숙, 故장자연 사건 '참고인 진술서' 공개...송선미·정세호PD 무슨 관계?

기사승인 2019.03.18  13:14:45

공유
ad38
ad48

이미숙의 故장자연 수사 당시 참고인 조사에서 작성된 진술서가 공개됐다.

사진=연합뉴스

18일 디스패치는 장자연 사건과 관련해 새로운 보도를 전했다. 해당 매체에 따르면 이미숙, 송선미 등 배우들은 2009년 김종승 대표와 전속계약 해지를 놓고 분쟁 중이었다. 이들과 함께 같은 소속사 배우였던 장자연 역시 계약해지를 원했지만 위약금 등의 문제로 해지가 어려운 상황이었다고 전했다.

이어 장자연은 2009년 2월28일 이미숙과 송선미 등이 이적한 호야 엔터테인먼트의 매니저 유장호를 만나 김종승 대표의 소속사에서 입은 피해 사례를 A4용지에 작성했다고 밝혔다. 디스패치는 해당 보도와 함께 장자연 사망 일주일 전인 2009년 2월28일에 장자연과 유장호과 만나는 모습이 담긴 CCTV 영상 일부를 공개했다.

앞서 장자연 문건이라 알려진 이 문서의 유일한 증인인 배우 윤지오는 여러 인터뷰를 통해 “유서가 아닌 본격적으로 (소속사 분쟁에서) 싸우기 위해 작성한 문건”이라고 증언하기도 했다.

이와 함께 해당 매체는 2009년 장자연 사망 당시 진행된 수사에서 참고인 조사를 받은 이미숙의 진술서를 공개했다. 이미숙은 “장자연을 알고 있냐”라는 물음에 “과거에는 몰랐고, 이번 사건을 통해 이름만 들었다”고 답했다고 진술서에 적혀져 있었다. 또한 “장자연이 문건을 작성한 사실을 알고 있나”라는 질문에도 “모르겠다”고 말했다.

보도 매체는 장자연이 유장호로부터 KBS 정세호 PD를 만나기로 했다는 문자메시지를 받은 지 2시간 뒤에 스스로 목숨을 끊었다는 점을 강조했다. 정세호 PD는 이미숙이 김종승 대표와 분쟁을 겪자 ‘김종승을 혼내달라’는 부탁을 받은 것으로 알려진 인물이다.

에디터 임라라 fkfk0111@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44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