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표창원 의원 ”‘버닝썬 사건’ 윤총경 혼자 해결 가능...이제 검찰에 맡겨야“

기사승인 2019.03.18  12:11:00

공유
ad50

표창원 의원이 버닝썬 사건 조사에 대한 자신의 의견을 밝혔다.

사진=연합뉴스

18일 표창원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서 버닝썬 사건과 관련해 경찰의 자존심을 지키기 위해서라도 이번 사건과 연루된 경찰 수사를 검찰에 맡겨야 한다고 말했다.

표 의원은 이날 진행자가 "음주운전을 언론에 안 나가게 막아주는 것, 그다음에 유흥업소에 단속 들어올 거 같다고 하는데 ‘그건 뭐 걱정말아라’ 이런 식으로 얘기하는 것이 드러났다“고 하자 "윤모 총경이 그 당시에 강남경찰서 생활안전과장으로 모든 지구대, 유흥업소에 대한 단속이나 이런 부분들을 모든 관장하고 있는 부서라서 그 사람의 힘만으로도 가능한 부분이다"고 답했다.

이어 "훨씬 더 높은 직급이라면 훨씬 더 쉽게 이루어질 것은 자명하다"고 말했다. 표 의원은 "경찰 연루 부분만 검찰에 수사 의뢰를 하는, 수사 요청을 하는 그런 형태가 훨씬 더 낫다"고 주장했다.

사진=KBS '9시 뉴스' 캡처

그는 "경찰간의 연루, 윤모 총경도 강남경찰서 문제도 마찬가지고 혹은 더 있을 수 있는 더 고위급 경찰관에 대한 의혹들, 경찰 자체 수사를 아무리 잘한다고 해도 그 결과를 국민이 믿지 않을 것"이라는 점을 이유로 내세우며 주장을 펼쳤다.

이어 "과거에도 그랬지만 검찰은 경찰이 하는 거 지켜보다가 여론의 추이도 지켜보고. 경찰 수사가 끝났을 때 혹은 그전에도 언제든지 개입할 수 있다, 그때 들어와서 경찰의 미진한 부분을 한두 사람만 더 밝혀내도 모든 경찰의 노력은 무산된다"고 전했다.

표 의원은 "경찰이 한 것에 (검찰이) 조금 한두 사람만 더 얹어서 나와도 또는 나중에 추가적으로 압수수색을 해도 경찰의 모든 그동안의 노력은 수포가 된다"며 그런 타격을 피하기 위해서라도 검찰에 맡길 것을 제안했다. 그는 버닝썬 사건을 검찰이, 김학의 건은 경찰이 맡는 게 좋다고 했다.

박경희 기자 gerrard@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53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