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ad47

[인터뷰①] ‘별책부록’ 위하준 “손예진X배두나X이나영과 연기, 친구들한테 욕 먹었어요”

기사승인 2019.03.18  11:36:17

공유
ad38
ad48

착한 감성의 드라마 ‘로맨스는 별책부록’이 종영을 맞이했다. 이보다 지서준 역에 잘 어울리는 ‘반듯한’ 청년이 또 있을까. 2015년 영화 ‘차이나타운’으로 데뷔한 위하준은 지난해 JTBC ‘밥 잘 사주는 예쁜누나’, 영화 ‘곤지암’으로 꽉 찬 한해를 보냈다. 그리고 올해 초 tvN ‘로맨스는 별책부록’을 통해 서브남주로 급부상하며 필모그라피를 성실하게 채워나가고 있다.

“드라마 첫 주연이다 보니까 걱정이 많았어요. 이종석, 이나영 선배랑 호흡을 하는 것도 그렇고 여러가지 부분에서 다 신경이 많이 쓰였죠. 조금이라도 해를 끼치면 안되는데 하는 마음이 있었어요. 그래도 많은 시청자분들이 관심가져주시고 사랑해주셔서 기쁘고 뿌듯한 마음이에요. 많이 배우고, 많이 느끼고 행복했습니다”

위하준은 손예진, 이민정의 소속사인 엠에스팀엔터테인먼트 소속이다. ‘예쁜누나’에서는 손예진의 남동생으로, ‘최고의 이혼’에서는 배두나을 짝사랑하는 연하남으로, 그리고 ‘로맨스는 별책부록’에서는 이나영의 썸남으로 분했다. 신예 중에 아마도 가장 기라성같은 선배들과 많이 호흡해본 배우가 아닐까. 위하준은 “너무 큰 복이죠. 친구들한테는 욕먹고 있어요. 무슨 복을 타고 났냐고 하더라고요. 배우로서는 너무 영광이에요”라고 전했다.

사실 위하준이 ‘별책부록’에서 보여준 지서준 캐릭터는 지금까지 로맨스 드라마들이 답습해온 뻔한 캐릭터가 될 수도 있었다. 하지만 위하준은 상대에 따라 온도차가 극명한 캐릭터를 유려하게 그려내며 시청자들의 호평을 받았다. “제가 봐도 지서준은 뭔가 알 수 없는 인물인 거 같아요. 상당히 스윗하다가도 냉정해지고, 해린(정유진)이랑 붙을 때는 유치해지기도 하잖아요. 지금까지의 로코 속 캐릭터들과 차별화라기보다 정확하게 그런 면을 보여드리자고 생각했던 거 같아요”

무엇보다 위하준에게 넘어야 할 벽은 자기자신이었다. ‘별책부록’ 바로 전에 출연했던 ‘최고의 이혼’에서와 캐릭터 설정이나 상황이 어느 정도 겹치는 부분이 있었기 때문.

“배두나 누나도, 이나영 누나도 저랑 띠동갑이예요. 저는 스윗하고 다정한 연하남을 연기해야 했구요.비슷할 거 같기도 하고 어떤 차이를 둬야하나 생각했어요. ‘최고의 이혼’에서는 분량이 적기도 했지만 (짝사랑하는) 그런 모습만 보였거든요. 반면에 ‘별책부록’은 망가지는 모습도 있고, 은호(이종석)와 있을때 유치한 애같기도 해서 자연스럽게 차이가 생겼던 거 같아요”

‘로맨스는 별책부록’은 정직하게 시청률이 상승했다. 한 계단씩 밟아 올라가며 14회에서는 6%대를 돌파하는 기염을 토했다. 장르물과 가족극이 주도권을 잡고 있는 주말 안방극장에서 로맨틱 코미디 장르로는 박수를 받을만한 성적표다.

“시청률도 오르고 하니까 뿌듯했어요. 시청자 입장에서 봐도 재미있더라고요. 배우로서는 뭔가 더 아쉬움이 있는 거 같아요. 정유진 누나랑 붙는 신이 많아지면서 귀엽고 사랑스럽게 봐주시니까 더 했으면 좋지 않을까 싶기도 했어요”

물론 남녀간의 연애가 중점이 된 드라마기는 하지만 ‘로맨스는 별책부록’은 출판사, 그리고 책에 대한 이야기다. 책 한권에 울고웃는 사람들의 이야기에 시청자들은 자신의 회사생활과 비교하며 공감했다. 위하준은 북디자이너라는 다소 생소한 직업을 연기했다.

“전시나 그림 쪽에 크게 관심이 없었는데 지서준을 맡으면서 전시회도 가보게 됐어요. 그런 부분에 계속 관심을 갖게 된 거 같아요. 꼭 드라마를 해서는 아니지만 친구들도 독서를 점점 많이 하고, 그러다보니 책에 대한 이야기도 많이하게 되더라고요. 예전에는 책에 크게 관심이 없었거든요. 책을 대하는 태도 자체가 많이 바뀐 거 같아요. 아직은 여유가 없어서 책을 많이 읽지는 못하고 전시를 많이 보러 다녀요”

어느 신인이나 그렇겠지만 위하준은 말 한마디, 행동 하나 신중하려는 노력이 보였다. 이에 위하준은 “말을 잘 못해요. 그래서 말하는데 조심스러워요, 말주변이 없다 보니”라고 답했다. 그럼에도 연기에 대한 질문에는 망설이지 않고 자신의 생각을 전했다.

“저도 밟고 싶었던 루트를 밟은 거 같고 있는 거 같아서 너무 감사하고, 운도 따라줬다고 생각해요. 지금도 욕심은 크게 없어요. 지금처럼 차근차근 올라가고 싶습니다”

 

②에 이어집니다.

사진=엠에스엔터테인먼트

에디터 강보라 mist.diego@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44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