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미운우리새끼’ 김종국vs하하 ‘흔들린 우정’ 긴장감 고조…‘최고의 1분’ 25.1%

기사승인 2019.03.18  08:29:30

공유
ad50

‘미운 우리 새끼’가 23.5%로 8주 연속 20% 대를 돌파하며 시청률 고공행진을 이어가고 있다.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17일 방송된 SBS ‘미운 우리 새끼’는 시청률 23.5%, 최고 시청률 25.1%(이하 수도권 가구시청률 2부 기준), 2049 타깃 시청률 10.4%를 기록, 압도적인 수치로 주간 예능 1위를 차지했다.

이날 배우 박희순이 스페셜 MC로 출연해 어머님들의 사랑을 한 몸에 받았다. 특히 모태 꽃미남을 입증하듯 어릴 적 잘 생긴 외모의 사진이 공개돼 눈길을 끌었다. 이어 요즘 인생의 가장 큰 즐거움을 묻는 MC 질문에 박희순은 “쉬는 날 술 한잔”하는 것이라며 “최근 영화를 추자현과 함께 찍었다. 추자현이 이웃 주민이기 때문에 실제 아내인 박예진과 영화 속 아내인 추자현과 셋이 함께 먹는다”라고 답해 화기애애한 분위기를 자아냈다.

간헐적 단식에 들어간 홍선영의 오후 7시 이후 관찰기도 시선을 집중시켰다. 낮잠을 길게 자느라 마지막 식사 시간을 놓친 홍선영은 동생 진영을 쫓아다니며 “너가 안깨웠잖아. 내가 얼마나 억울한지 알아?”라고 타박을 놓았다. 진영이 뭔가 먹을 때마다, TV에서 맛있는 음식이 나올 때마다 선영은 온갖 유혹에 몸부림쳤지만 끝내 먹지않자 어머니들은 그녀의 의지를 칭찬했다.

이상민 역시 연기 실력 급성장으로 김수미 선생님께 폭풍 칭찬을 받았다. 잠깐이지만 김수미에게 포인트 레슨을 받은 이상민은 속사포 랩까지 쏟아내던 대사의 완급을 조절하며 감정 이입에 성공해 눈길을 모았다. 하지만 끈적이는 배경음악 속 드라마 ‘남자친구’ 송혜교, 박보검 멜로연기 도전에 탁재훈이 “차마 못 보겠다”며 자리를 박차고 나가 큰 웃음을 안겨줬다.

이날 25.1%까지 ‘최고의 1분’을 끌어낸 주인공은 김종국과 하하였다. 종국 집에 방문한 하하는 최근 셋째 임신으로 입덧이 심한 아내로 집에서 김치를 먹을 수 없었다며 ‘김치에 라면 먹는 게 소원이다’라고 말했다. 하하 스타일의 진한 국물의 라면이 완성되자 김종국은 “국물이 너무 적다, 진하다” 등 잔소리를 시작했다. 이에 하하는 총각김치 ASMR을 하며 라면을 폭풍 흡입해 김종국을 자극했다. 이 장면은 시청자들의 침샘을 자극하며 25.1%까지 최고의 1분을 장식했다.

이런 가운데 하하는 동업자인 김종국의 소극적 태도에 불만을 털어놓았다. 김종국은 고기를 들쳐업고 광고 사진을 찍은 것을 떠올리며 “나는 그렇게까지 하는 줄 몰랐다”며 약간 부끄러워하는 내색을 내비쳤다. 그의 소극적 태도에 하하가 “동업자로서 법적인 책임을 물을 수 있다”고 주장했고, 매니저 갑진은 “법으로 싸우실 거예요? 주먹으로 싸우실 거예요”라고 물었다. 두 사람의 갈등이 본격화되자 김종국은 변호사를 집으로 모셔 시시비비를 가리겠다고 해 긴장감을 고조시켰다. 이에 이들의 분쟁이 어떤 결말을 가져올지 궁금증을 자아냈다.

사진=SBS '미운우리새끼' 방송캡처

용원중 기자 goolis@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51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53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