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윤총경 존재 알고 있었다"...'정준영 단톡방' 멤버 중 한명, 보도 전 사진전송

기사승인 2019.03.18  08:52:16

공유
ad50

승리와 정준영, 최종훈 등 카카오톡 단체방에 있던 이들이 윤총경의 존재를 알고 있던 것으로 전해졌다.

(사진=SBS 8 뉴스 캡처)

지난 17일 SBS ‘8 뉴스’는 승리, 정준영, 최종훈, 유리홀딩스 유모 대표 등이 참여한 대화방에서 윤 총경에 대한 이야기가 오갔고, 모두 윤 총경의 존재를 알고 있었다고 보도했다.

윤 총경은 단톡방에서 '경찰 총장'이라고 불리던 사람이다. SBS는 단체 대화방 보도 이전에 참여자들에게 연락해, 당시 멤버들 중 한 명으로부터 윤 총경의 사진을 받았다. 멤버들은 윤 총경이 청와대에서 근무했다는 사실과 유리홀딩스 유 대표와 골프를 치는 사이라는 점도 알고 있었다고 덧붙였다.

앞서 경찰 조사에서 윤 총경은 유 씨와 친분 관계를 인정하고 유 씨를 통해 승리와도 몇 차례 식사를 했고 밝혔다. 하지만 유착 의혹 등은 부인했다.

최종훈은 지난 16일 오전 경찰 조사에 출석, 21시간이 넘는 경찰 조사를 마치고 나서며 취재진에게 "(윤 총경은) 저하고 관계없습니다"라고 말했다.

SBS는 "다른 참여자들이 윤 총경의 존재를 상세히 알고 있는 점을 미뤄봤을 때 최종훈 역시 윤 총경을 알고 있었을 가능성이 높다. 윤 총경은 최종훈이 음주운전을 한 시점에 관할이었던 용산 경찰서에 근무하지 않았다. 보도 무마 청탁이 윤 총경 주도인지, 다른 윗선의 지시인지 경로를 명확히 규명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노이슬 기자 gato1289@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53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