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슈돌’ 나은X윌리엄X이안, 성장통 이겨낸 첫째들...랜선이모-삼촌 뭉클

기사승인 2019.03.18  08:07:05

공유
ad50

나은이와 윌리엄, 이안이 첫째들이 성장통을 겪으며 성숙해졌다.

사진=KBS 제공

17일 방송된 KBS2 ‘해피선데이-슈퍼맨이 돌아왔다’ 269회는 ‘너를 사랑하나 봄’이라는 부제로 꾸며졌다. 그중 나은이와 윌리엄, 이안이가 한층 성장하는 모습을 보여 랜선이모, 삼촌들 마음을 울컥하게 만들었다.

나은이는 일어나자마자 동생 건후에게 달려가 뽀뽀를 하는가 하면 간식과 밥을 챙겨주는 등 동생사랑꾼 모습을 보였다. 윌리엄은 동생 벤틀리에게 분유를 먹여주고 잘 놀아주는 등 듬직한 면모를 드러냈다. 의젓한 첫째들인 나은이와 윌리엄이 이날 성장통을 겪었다.

먼저 나은이는 이날 생애 처음으로 베이킹 대회에 도전했다. 나은이가 엄마, 아빠나 주변 어른들의 도움없이 케이크를 완성해야 하는 만큼 그 의미는 남달랐다. 아빠 박주호가 대회장에서 나가고 홀로 도전을 시작해야 했던 나은이는 생애 첫 경연에 대한 긴장감 때문에 당황해 결국 눈물을 흘리고 말았다. 그러나 나은이는 곧 눈물을 뚝 그치고 스스로에게 “혼자 할 수 있어”라고 말하며 용기를 내기 시작했다.

사진=KBS 제공

그런가 하면 윌리엄도 성장의 아픔을 겪었다. 흔히 첫째들은 동생이 태어나면 잘 보살펴줘도 부족함이나 소외감을 느낀다. 첫째 윌리엄도 아빠 샘 해밍턴에게 서운한 마음을 느끼고 말았다. 이어 윌리엄이 아빠 샘을 향해 “나도 봐줘, 윌리엄 소원이야”라고 마음속 깊은 곳에 있던 진심을 전해 시청자 마음을 뭉클하게 만들었다.

이에 아빠 샘은 윌리엄과 단둘만의 시간을 보내기 위해 길을 나섰다. 그러나 윌리엄은 마냥 기뻐하지 못했다. 바로 아빠와 알콩달콩 데이트를 하는 내내 동생 벤틀리 생각이 머릿속을 떠나지 않았던 것이다. 윌리엄은 결국 아빠와 찍은 사진을 보던 와중 눈물이 터져버리고 말았다. 동생 벤틀리와 함께 사진을 찍었던 추억이 생각났기 때문이었다. 결국 윌리엄이 “아가 내 동생이야, 나 아가한테 가요”라고 말하며 벤틀리에게 달려가는 모습을 보여 시청자 마음을 훈훈하게 물들였다.

심지호의 첫째 아들 이안이는 태어나서 처음으로 혼자 놀이기구를 타는 것에 도전했다. 이안이는 꿋꿋하게 첫 도전에 임했지만 결국 울음을 터트리고 말았다. 그런 이안이의 모습을 본 아빠 심지호도 대견함, 미안함 등 다양한 감정이 뒤섞인 눈물을 흘렸다. 성장통을 이겨내야 하는 첫째 이안이와 그것을 지켜봐야 하는 아빠 심지호의 눈물이 많은 시청자의 공감을 샀다.

한편 KBS2 ‘해피선데이-슈퍼맨이 돌아왔다’는 매주 일요일 오후 5시 방송된다.

박경희 기자 gerrard@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51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53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