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채용사 10곳 중 3곳만 면접비 현금 지급, "기업 이미지 개선에 도움돼"

기사승인 2019.03.18  07:37:21

공유
ad50

“면접비 지급 기업, 10곳 중 3곳에 그쳐

교통비, 의상 구입비 등 구직자들은 면접을 보기 위해 지출해야 할 비용이 적지 않다. 하지만 면접 응시자에게 면접비를 지급하는 기업은 10곳 중 3곳뿐 인 것으로 나타났다. 

구인구직 매칭 플랫폼 사람인이 기업 486개사를 대상으로 ‘올해 채용 시 면접비 지급 여부’에 대해 조사한 결과, 10곳 중 3곳(27.6%)만 면접비를 ‘지급한다’고 답했다. 

대기업과 중견기업은 각각 60%, 52.6%로 절반을 넘겼으나 중소기업의 경우 22.5%만이 면접비를 지급한다고 답해 큰 차이를 보였다. 

면접비로는 평균 3만 3천원을 지급하고 있었다. 기업형태별로 살펴보면, 대기업이 5만 4천원, 중견기업이 3만 2천원, 중소기업이 3만 1천원을 지급하는 것으로 집계됐다.

대부분의 기업들이 면접비를 ‘현금으로 지급’(94%)하고 있었고, ‘물품 지급’(4.5%), ‘둘 다 지급’(1.5%) 순이었다. 

또, ‘응시자 전원에게 지급’(62.7%)한다는 답변이 가장 많았고, ‘전원 지급하나 거주지역 따라 차등지급’(21.6%), ‘원거리 거주 응시자만 지급’(15.7%)도 있었다.  

이들 기업이 면접비를 지급하는 이유로는 ‘지원자의 참여에 대한 정당한 대가라서’(50%, 복수응답)를 첫 번째로 꼽았다. 계속해서 ‘구직자의 비용 부담을 덜어주기 위해서’(38.8%), ‘회사의 이미지 관리 차원에서’(35.8%), ‘우수인재를 확보하기 위해서’(8.2%), ‘회사가 지방에 위치해서’(6.7%) 등의 의견이 이어졌다.

한편 면접비를 지급한 기업의 83.6%는 면접비 지급이 기업 이미지 개선에 도움이 됐다고 응답했다. 또한, 응답기업의 88.9%는 면접 응시자들에게도 기업 이미지에 대한 관리가 필요하다고 생각하고 있었다. 

그 이유로는 ‘좋은 기업 이미지를 위해서’(49.5%, 복수응답), ‘응시자들도 잠재 고객이기 때문에’(41.2%), ‘우수 인재 확보를 위해서’(38%), ‘취준생들 사이의 기업평판을 무시할 수 없어서’(24.5%), ‘나중에 동료가 될 가능성이 있기 때문에’(23.6%) 등을 선택했다.

사진=사람인

노이슬 기자 gato1289@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53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