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버닝썬’ 이문호 대표, 마약 의혹+승리 논란 해명 “마녀사냥 정말 대단하다”

기사승인 2019.03.18  07:32:04

공유
ad50

17일 클럽 버닝썬 이문호 대표가 주간경향과의 인터뷰에서 마약 투여 혐의 등 각종 의혹을 전면 부인했다.

사진=연합뉴스

그는 “내가 약쟁이인데 경찰에 모발과 소변을 주겠느냐”며 과거 경찰 조사를 받았다는 루머를 부인했다. 이어 “나는 김상교를 명예훼손으로 고소하려고 경찰에 자발적 협조한 것이다”고 말했다. 이 대표는 “조사 결과 마약 관련 성분이 아무 것도 나오지 않았다. 양성 반응이 나온 것도 마약 종류 6~8가지 중 하나만 나왔다. 그것도 다퉈볼 부분이 있다”고 주장했다.

승리와 버닝썬 지분에 대해서는 “승리는 내 친구다. 내가 버닝썬의 틀을 짜고 나서 승리에게 함께하자고 제안했다. 나는 버닝썬 지분을 10% 가지고 있고 승리는 20%를 가지고 있다”며 “승리의 3년 전 메신저 대화 내용이 죄가 된다면 대한민국 남성들은 다 죄인 아닌가. 그리고 성매매가 이뤄진 것도 아니고 장난친 것만으로 이렇게”라며 말끝을 흐렸다.

그러면서 그는 “2015년 일을 내가 어떻게 알겠는가. 나는 현재 언급되는 승리의 단체 대화방에 있지도 않았다”고 목소리 높였다. 이문호 대표는 그와 관련한 증권가 사설 정보지(지라시)와 관련한 내용에 대해서 “지금 내가 사람을 죽인 것처럼 돼 있다. 주식으로 사기 쳐서 피해자가 스스로 죽게 만들었다고 나온다. 마녀사냥이라는 게 정말 대단하다”고 말했다.

사실여부에 대해 이 대표는 “나는 호스트바에 다닌 적도 없고 나이트클럽 웨이터도 한 적이 없다. A고등학교를 3학년 1학기까지 다니다 B고등학교에서 졸업했고 이후 일본 교환학생으로 8개월 정도 있다 한국에 돌아와 21세 때부터 쇼핑몰을 운영했다”며 “1년 정도 일없이 놀다 파티플래너 에이전시를 운영했다. 아레나로부터 스카우트 제의가 들어와 그때 처음 클럽에 상주하며 일하기 시작했다”고 전했다.

한편 이문호 대표는 6일 마약류 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와 관련해 피의자 신분으로 조사를 받았다. 또 국립과학수사연구원 정밀감정 결과 이문호 대표의 소변과 모발에서 일부 마약류에 관한 양성반응이 나온 것으로 전해졌다.

박경희 기자 gerrard@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53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