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윤총경 "몽키뮤지엄 신고 내용 알아봐달라" 부하 경찰에 전화...해결사 자처

기사승인 2019.03.18  07:06:35

공유
ad50

승리, 정준영 단톡방에 있는 윤모 총경이 몽키뮤지엄의 신고 내용을 확인하며 해결사를 자처한 정황이 포착됐다.

17일 저녁 KBS는 승리, 정준영 단톡방에 있는 '경찰총장'으로 지목됐던 윤모 총경이 유리홀딩스 전 대표 유인석 의 부탁을 받고, 사건 내용을 알아봐 준 정황이 포착됐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지난 2016년 7월, 승리, 유인석 등이 설립한 클럽 바 몽키뮤지엄에 대해 경쟁 업체가 식품위생법을 위반했다며, 경찰에 신고했다. 이 내용을 전해 들은 윤총경은 알고 지내던 부하 경찰관에게 "신고 내용을 좀 알아봐 달라"는 취지로 전화를 건 것으로 알려졌다. 당시 윤총경은 서울 강남이 아닌 지역에 근무 중이었다.

이와 관련 실제 당시 승리와 유인석씨가 있는 대화방에는 "누가 찌른 것도 다 해결될 듯" "총장이 다른 데서 시샘해서 찌른 거니, 걱정하지 말고 다 해결해 준다는 식으로" 말했다는 내용이 나온 것으로 확인됐다.

당시 강남구청은 몽키뮤지엄에 대해 식품위생법 위반 혐의로 4천만 원 정도의 과징금을 부과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경찰은 윤총경이 몽키뮤지엄 사건을 무마하기 위해 부당한 압력을 행사했는지 여부를 수사하고 있다.

앞서 윤총경은 승리, 유인석 씨 등과 서울의 모 호텔에서 3차례 식사를 했다고 밝히면서도 돈은 자신이 냈다고 진술했다. 또 유 씨 등에게서 사건을 무마해 달라는 청탁을 받거나 금품을 받은 적도 없다고 부인한 것으로 전해졌다.

사진=KBS2 캡처

노이슬 기자 gato1289@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53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