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승리, 정준영-최종훈과 '밀땅포차' 개업 준비중 공권력 조롱 및 불법 정황포착

기사승인 2019.03.17  01:28:42

공유
ad50

빅뱅 전 멤버 승리와 정준영, FT아일랜드 전 멤버 최종훈이 '밀땅포차'과 관련 탈법과 불법을 저질렀을 것으로 의심되는 정황이 포착됐다.

(사진=KBS2 뉴스 캡처)

16일 오후 방송된 KBS 1TV '뉴스9'는 승리와 정준영, 최종훈 등이 포함된 단체 대화방을 통해 이들이 사업을 하면서 각종 탈법과 불법을 저질렀을 것으로 의심되는 정황을 포착했다고 보도했다.

KBS가 재구성한 단체 대화방 내용에 따르면 승리는 정준영, 최종훈과 함께 차린 '밀땅포차' 개업을 한창 준비하던 2016년 3월 영업 신고 절차를 알아보기 위해 동업자 박모 씨와 이야기를 나눴다.

박씨가 "쉽게 말해서 XXX도 지금 그렇게 영업하는 거 불법인데 법으로 제재하기가 애매해서 다들 쉬쉬하는 건가 봐"라고 말하자 승리는 "우리도 별문제 없다는 소리네. 단속 뜨면 돈 좀 찔러주고"라고 답했다. 또 승리는 일반음식점으로 영업 신고 절차를 진행하라고 지시하면서 "XX 같은 한국법 그래서 사랑한다"며 법을 조롱했다. 그러자 박씨도 "XX법이 XX 같은데 애매해서 더 좋더라"며 "법이 애매하니 단속 들어와도 가게 사장들이 소송 바로 걸어버리나 봐"라고 맞장구쳤다. 이어 승리는 "댄스가 아니고 움직인 거라고 얘기하면 돼"라고 말했다.

승리는 '밀땅포차' 개업 당일인 2016년 5월 23일에는 유리홀딩스에 투자한 일본 기업 회장에게서 술값 8백만 엔(한화 약 8천여만 원)을 현금으로 받았던 것으로 드러났다. 

또한 승리는 단체 대화방에서 "이것이 클럽인지 포차인지 구분이 안 가네"라며 "XX이 시켜서 소문 좀 XXX 내라 그래"라고 홍보를 부탁했다. 이에 동업자 김씨는 "소문나면 세금 폭탄 맞는 거 아니겠지"라고 말했다.

KBS는 "이들의 대화에선 밀땅포차를 둘러싸고 영업 신고부터 운영까지, 무엇이 불법인지 분명 알고도 거리낌이 없었다"고 전했다.

노이슬 기자 gato1289@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53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