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ad47

뉴질랜드 연쇄총격, 9명 사망-50여명 부상...외교부 “현재 한국인 피해자 없어”

기사승인 2019.03.15  14:51:44

공유
ad38
ad48

뉴질랜드에서 테러범이 이민자들에게 연쇄총격을 가한 사건이 일어났다.

로이터=연합뉴스

15일(현지시각) 뉴질랜드 크라이스트처치의 알 누르 이슬람 사원에서 총기난사 사건이 발생해 9명 사망하고 50여명이 부상한 것으로 확인됐다. 사건 발생 후 테러범이 총격의 모든 과정을 17분간 촬영한 영상을 페이스북에 올려 충격을 주고 있다.

뉴질랜드 외신 등에 따르면 브렌튼 테런트이라고 자신의 이름을 밝힌 테러범은 호주 출생의 28세 백인으로 알려졌다. 그가 자신의 페이스북 계정을 통해 공개한 영상은 총을 들고 무장한 사람이 알 누르 모스크 인근 주차장에 자신의 차를 주차하는 순간부터 모스크 입구를 지나 첫 번째 희생자를 쏘는 장면 등 총 17분에 걸쳐 담겼다.

영상은 몸에 착용해 촬영할 수 있는 액션캠 등으로 촬영됐으며 총격차가 모스크를 나가 지나가는 차들을 향해 총격을 가한 후 빠르게 퇴장하는 모습으로 끝이 난다. 외신 등에 따르면 마이크 부시 뉴질랜드 경찰국장은 “해당 영상이 SNS에 게재된 것을 경찰 당국이 인지했으며 온라인상에서 영상을 내리기 위해 총동원됐다”고 전했다.

현재 페이스북에서 영상이 삭제됐지만 2시간 이상 공개해 이미 전세계로 퍼졌다. 테러범의 선언문(매니페스토)도 파장을 일으키고 있다. 87장에 달하는 매니페스토에서 테러범은 이민자에 대한 ‘복수’라는 표현을 다수 사용했다. 2년 전부터 이번 테러를 계획적으로 구상했으며 장소 선정 등 구체적인 계획을 세우는 데 3개월이 걸렸다고도 밝혔다.

한편 외교부는 현재까지 접수된 대한민국 국적의 피해자가 없다고 밝혔다. 외교부와 주뉴질랜드대사관은 사건 인지 직후 비상대책반을 설치해 뉴질랜드 당국 및 현지 한인회 등을 통해 우리 국민의 피해 여부를 확인하고 있다.

에디터 박경희 gerrard@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44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