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ad47

‘아는형님’ 데프콘, ‘형돈이와 대준이’ 서열 막내? “정형돈 1위” 고백

기사승인 2019.03.15  13:33:33

공유
ad38
ad48

데프콘이 '형돈이와 대준이' 서열 막내라고 밝혔다.

사진=JTBC 제공

16일 방송되는 JTBC '아는 형님'에 ‘형돈이와 대준이’ 정형돈과 데프콘이 일일 전학생으로 찾아온다.

김희철은 데프콘에게 “오늘도 짐을 혼자 들고 왔나”라고 물었다. 과거 한 음악방송 출근길에 데프콘이 의상을 비롯한 팀의 모든 짐을 스스로 들고오던 모습을 떠올린 것이다. 김희철의 질문에 데프콘은 “오늘은 각자 들고 왔다”라며 “그런데 사실 팀 내에 암묵적인 서열이 있긴 하다”고 털어놓아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데프콘은 서열 1위는 정형돈이며 자신이 막내라고 밝혔다. 형님들은 “팀이 오래 가기 위해서는 힘든 일을 나눠 해야하는 것이 아니냐”고 물었다. 하지만 데프콘은 “오히려 내가 하는 것이 좋다”며 정형돈에게 감사의 인사를 전해 그 이유에 대해 궁금증을 자아냈다.

한편 이날 녹화에서는 '형돈이와 대준이'의 '아는 형님' 출연 사실이 알려진 후 세간의 관심을 모았던 강호동과 정형돈의 4년만의 재회 사실 역시 이슈가 됐다. 녹화가 시작되자 정형돈은 강호동의 몰라보게 부드러워진 모습에 놀라움을 감추지 못했다는 후문이다. 이어 과거 '우리동네 예체능'에 함께 출연했을 당시의 에피소드를 공개해 웃음을 자아냈다.

정형돈과 데프콘의 활약이 기대되는 JTBC '아는 형님'은 16일 오후 9시에 방송된다.

에디터 박경희 gerrard@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44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