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ad47

인터파크, 대림-한중모터스 ‘전기오토바이 예약전’ 진행...정부보조금 지원 가능

기사승인 2019.03.15  11:45:59

공유
ad38
ad48

전기오토바이를 싼 가격에 구매할 수 있는 기회가 찾아온다.

사진=인터파크 제공

인터파크가 10월 말까지 ‘2019 인터파크 전기오토바이 예약전’을 진행한다. 이번 예약전은 지난해 인터파크에서 성황리에 판매한 인기 전기오토바이를 한데 모아 예약 구매시 2019년 정부-지자체 보조금 혜택을 보다 간편하게 받을 수 있게 하고자 기획됐다.

최근 온라인을 통한 전기차, 전기오토바이의 구매가 눈에 띄게 활성화되고 있다. 인터파크가 해당 카테고리 매출을 분석한 결과 최근 3개월(2018년 12월~2019년 2월) 동안 판매량이 초창기 3개월(2018년 7~9월) 판매량 대비 40%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전기오토바이의 온라인 수요 증가는 원스톱 예약 구매 시스템 등의 편리함과 정부의 적극적인 보조금 정책이 시너지 효과를 내며 소비자들의 높은 호응을 받고 있는 것으로 분석된다.

인터파크는 이번 기획전을 통해 대림오토바이의 ‘재피 EG300’ 모델과 한중모터스의 ‘야디 Z3’ 모델을 함께 선보여 제품 선택의 폭을 넓혔다. 특히 사전예약 구매시 정부보조금을 지원받아 저렴한 가격에 두 모델을 살 수 있다. 단 보조금의 경우 거주하는 지자체에 따라 금액이 변동될 수 있다.

또한 롯데카드(최대 12개월), 신한카드(최대 5개월), 현대카드(최대 5개월) 등을 통해 구매시 무이자 할부 혜택도 제공한다. 예약 구매는 인터파크 원스톱 예약 구매 시스템을 통해 누구나 신청할 수 있으며 구매자는 최종 예약 완료 후 최대 20일 내에 제품을 인도받을 수 있다.

한편 대림오토바이의 재피 EG300은 약 3시간 20분 완속 충전으로 40km/h 정속 주행 시 최대 100km를 주행할 수 있는 전기오토바이로 출시 3주 만에 300대 판매를 돌파하는 등 소비자들의 높은 호응을 받고 있는 친환경 고효율 모델이다. 한중모터스가 정식 수입 유통하는 야디 Z3은 60여개국 이상에서 사랑받고 있는 전세계 전기오토바이 판매량 1위 모델로, 400만번의 충격 흡수 실험과 경주용 에어 서스펜션 장착 등으로 안정성을 향상시킨 것이 특징이다.

에디터 박경희 gerrard@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44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