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ad47

‘제2다낭’ 푸꾸옥, 미세먼지 피해 '천혜의 자연'으로....여행객 관심↑

기사승인 2019.03.14  11:10:32

공유
ad38
ad48

제2의 다낭이라 불리는 베트남 푸꾸옥에 여행객들의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사진=스카이스캐너 제공

미세먼지가 종일 대한민국을 뒤덮으면서 깨끗한 자연을 느낄 수 있는 신흥 여행지가 급부상하고 있다. 각 항공사들은 맑은 공기를 마실 수 있고 아직 잘 알려지지 않은 여행지로 직항 노선을 만들어 하늘 노선의 기류변화를 일으키고 있다.

스카이스캐너가 최근 1~2월간 항공권 검색 결과를 분석해본 결과, 올해 가장 많이 성장한 신규 취항지는 베트남 푸꾸옥으로 전년 동기 대비 81% 상승했다. 그 뒤를 이어 나트랑이 전년 대비 10% 상승한 수치를 보였다.

푸꾸옥과 나트랑의 공통점은 천혜의 자연을 누릴 수 있는 베트남 도시다. 이미 자연경관으로 유명한 베트남 다낭은 한국인이 가장 많이 다녀온 해외도시로 꼽힌 바 있다. 이번 신규취항으로 푸꾸옥과 나트랑이 올해 신흥 여행지로 급부상할 것으로 예상된다.

푸꾸옥은 유네스코가 지정한 세계 생물권 보존지역인 만큼 청정하고 아름다운 풍경으로 베트남 내에서도 손꼽히는 곳이다. 나트랑도 동양의 나폴리라는 별칭 답게 6km에 달하는 길고 넓은 열대 해변이 있다. 두 여행지는 연일 미세먼지와 스모그로 ‘맑은 공기, 푸른하늘’이 절실한 한국인에게는 상쾌함과 대중적이지 않은 여행지로 신선함까지 겸비한 곳이다.

한편 이외에도 올해 신규 취항 및 노선 확대하는 여행지는 대한항공은 오는 4월12일 부터 인천∼보스턴 직항 노선을 비롯해 부산~싱가포르, 인천~삿포로, 인천~울란바토르 등이 있다. 

에디터 임라라 fkfk0111@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44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