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라스' 김종국X유세윤X쇼리X이이경, 절친들의 美친 입담...시청률 상승까지

기사승인 2019.03.14  10:00:34

공유
ad50

MBC ‘라디오스타’ 김종국을 걸고 펼쳤던 차태현의 빅딜은 대성공이었다. 아낌없이 주는 나무 김종국을 비롯해 그의 절친한 동생들 이이경, 유세윤, 쇼리까지 주체할 수 없는 예능감과 끝없는 수다 본능을 펼쳐내며 늦은 밤 빵빵 터지는 웃음을 선사했다. 시청률 역시 상승하면서 최고 시청률은 6.7%를 기록, 동시간대 2위를 기록했다.

지난 13일 방송된 고품격 토크쇼 MBC ‘라디오스타’(기획 김구산/ 연출 한영롱)는 ‘왜 그래 종국 씨’ 특집으로 감히 건드릴 수 없는 한 남자 김종국과 이이경, 오늘만 사는 남자 유세윤, 고삐 풀린 쇼리가 출연해 거침없는 입담을 쏟아내며 스튜디오를 웃음으로 물들였다.

이날 MC 차태현은 시작부터 김종국과 티격태격 몰아가기를 펼치며 절친한 사이임을 입증했다. 김종국의 콘서트 전국투어는 전적으로 차태현으로 시작된 것이었다. 김종국이 MC로 활약하고 있는 ‘너의 목소리가 보여’에 출연했던 차태현은 당시 자신이 나온 것처럼 ‘라디오스타’에 나오라고 빅딜을 걸었던 것. ‘일단 보자’를 출연 약속으로 잡은 차태현으로 인해 ‘라디오 스타’에 출연하게 된 김종국은 “차태현은 홍차로 활동 중이라 홍보가 되는데 사실 저는 이유가 없지 않느냐. 이슈 없이 나오기가 너무 억울해서 할까 말까 하던 콘서트를 하게 됐다”고 밝혔다.

김종국과 차태현의 투덕거림은 여기서 끝이 아니었다. 김종국은 미국 아내설과 출산설을 제기하는 차태현에게 “차태현은 돌아이다. 자꾸 루머를 만드는데 다들 믿는 분위기다. 이는 어머니가 여행 가는 것을 좋아하셔서 모시고 여행을 가는 것”이라고 해명하면서 “그렇게 말해도 ‘어머니와 여행을 그렇게 많이 다닐 리가 없다’고 의심하더라”고 답답했다. 하지만 차태현은 여전히 미국 아내설을 믿고 있다고 말했고, “저 말을 진지하게 믿는 분이 가끔 있더라”고 고개를 흔들었다. 이에 유세윤이 “헤이 대디”를 외치며 김종국 놀리기에 가세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 밖에도 김종국은 쇼리와의 팔씨름에서부터, 차태현과 함께 만든 특별했던 ‘아이 러브 유’ 무대까지 완성시키며 재미를 더했다. 특히 김종국은 여전히 녹슬지 않는 명품 가창력을 자랑하며 듣든 이들의 감탄을 절로 자아냈다.

뼈그맨 유세윤은 현재 고정프로그램만 4개가 넘을 정도로 활발한 방송 활동을 이어 나가고 있다. 유세윤은 “예전 같았으면 이야기할 거리가 없었다면 ‘라디오스타’ 출연을 고사했을 텐데, ‘내가 언제까지 초대를 받겠어’라는 생각에 출연하게 됐다”며 전과는 달라진 모습을 보였다. 재정적으로 문제가 있는 것이냐는 질문에 유세윤은 “원래 아이가 예능을 잘 안 봤다. 요즘에 아이가 예능을 보는데, 아들이 좋아하는 프로그램이 다 전에 내가 나왔던 프로그램이더라”며 “아들에게 ‘저기 나가면 어떨까’하면 깡총깡총 뛰면서 너무 좋아한다”고 답했다.

최근 유세윤은 SNS에 ‘담력 훈련’ 콘텐츠를 올리며 큰 사랑을 받고 있다. 특히 김종국과 함께한 영상은 해외 유명 유머 사이트에 오른 바 있다. 유세윤은 ‘라디오스타’에서 강한 캐릭터인 김구라에게 즉석 ‘담력 훈련’ 촬영을 제안했다. 김구라는 쿨하게 동의했고, 이에 유세윤은 얄밉게 턱을 치는 ‘턱치’를 보여주면서 웃음을 자아냈다. 결국 참았던 웃음을 터뜨린 김구라는 “기분이 더럽네. 내가 이걸 해야 하나는 생각이 들었다”고 솔직한 심경을 밝혀 웃음을 자아냈다. 방송에서 가족 공개를 꺼렸던 유세윤은 재작년부터 아내를 공개할 뿐 아니라 붕어빵 아들까지 공개하면서 눈길을 끌었다.

지난해 11월 결혼식을 올린 쇼리는 현재 달달한 신혼 생활 중이다. 쇼리의 근황은 아내와의 ‘청소기 키스’이다. 청소기 키스에 대해 사람들이 궁금해하자 쇼리는 “소파에 앉아서 청소기 소리 ‘스으으읍’ 하면 아내가 와서 뽀뽀를 해준다. 반대로 아내가 ‘스으으읍’하면 내가 달려가 뽀뽀를 한다”고 설명했다. 아직 신혼여행을 떠나지 못한 쇼리는 ‘라디오스타’ 녹화 후 며칠 있다가 하와이로 간다고 밝혔다. 그는 “종국이형이 신혼여행을 따라간다고 해서 난감하다”고 폭로했다.

이이경은 같은 축구 동호회를 하면서 김종국과 가까워진 케이스이다. 이이경은 김종국과의 축구를 같이 했던 일화에 대해 “"김종국과 몸싸움을 할 때 솔직히 교통사고를 당한 줄 알았다. 들소한테 맞은 거 같았다. 진짜 장난이 아니다"라고 말했다. 이 밖에 이이경은 남다른 수다본능과 관련해 ”수다를 좋아해서 한 자리에서 8시간도 얘기를 한다. 최다니엘 선배랑 카페에서 밥 먹고 커피 마시고 한 장소에서 수다를 떤다"고 밝혔다.

무엇보다 이날 방송은 김종국을 중심으로 묘하게 다 인연이 있는 네 사람이 곳곳에서 수다 본능을 제대로 발휘하면서 웃음이 제대로 터져 나왔다. 또한 유세윤의 턱치를 받은 김구라의 특별한 희생(?)이 웃음 폭탄을 터트리게 하는 등 다양한 웃음을 선사해 시청자들의 호평을 받았다.

시청률 역시 상승하며 앞으로의 상승세를 기대하게 만든다. 14일 시청률 조사회사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전날 방송된 ‘라디오스타’는 수도권 기준 1부가 4.5%를, 2부가 6.1%를 기록했고, 최고 시청률은 6.7%(24:24)를 기록하며 동시간대 2위를 기록했다.

사진=MBC ‘라디오스타’ 캡처

노이슬 기자 gato1289@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53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