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열혈사제’ 김성균, 고준에게 협박당해...'현실VS양심' 그의 선택은?

기사승인 2019.03.14  09:23:54

공유
ad50

‘열혈사제’ 김성균이 고준에게 협박을 당한다. 이에 그의 선택이 눈길을 끈다.

SBS 금토드라마 ‘열혈사제’ 속 허세만 충만한 겁쟁이 형사 구대영(김성균)이 반전 활약을 펼치며 시청자를 사로잡고 있다. 제 몸 사리기 바빴던 형사 구대영이 후배 서승아(금새록)가 위기에 처하자 깜짝 용기를 발휘한 것. 몸을 날리는 ‘로켓 박치기’로 서승아를 구하는 구대영의 모습이 지난 방송의 엔딩을 장식했다.

현재 구대영은 불의를 봐도 눈감아주는 ‘쫄보형사’지만 과거에는 그 누구보다 용기 넘쳤던 ‘열혈형사’였다. 과거 조폭 황철범(고준)에 의해 동료 형사를 잃고, 현실과 타협하는 비겁한 인물이 된 것. 이러한 구대영이 김해일(김남길)과 함께 다니며,가슴 속에 묻어뒀던 용기를 꺼내는 모습은 향후 그의 변화 가능성을 높이며 이목을 집중시켰다.

이런 가운데 14일 ‘열혈사제’ 측은 황철범에게 협박을 받는 구대영의 모습을 공개해 긴장감을 전하고 있다. 위협적으로 구대영에게 무언가를 말하는 황철범, 그리고 공포감에 떠는 구대영의 모습이 일촉즉발의 상황을 짐작하게 한다.

사진 속 구대영은 겁에 질린 채 동공지진을 일으키고 있다. 황철범은 구대영에게 살벌한 협박을 가하며, 무언가를 캐내려는 태세다. 이에 구대영은 눈을 동그랗게 뜬 채 벌벌 떨고 있다. 무엇보다 골목 한 켠에 주저앉은 구대영의 얼굴은 충격에서 벗어나지 못한 표정을 하고 있다. 과연 황철범의 위험한 협박 속에서 구대영은 무슨 이야기를 꺼냈을지, 왜 이런 표정을 하는 것인지, 궁금증을 높이고 있다.

앞서 황철범은 구대영에게 죽은 동료 형사의 가족들을 언급하며, 김해일의 수사를 제대로 훼방 놓으라는 압박을 가했었다. 이에 구대영은 김해일의 작전을 황철범에게 보고하는 등 현실과 타협하는 모습을 보여줬었다. 이날 황철범을 비롯한 ‘구담구 카르텔’은 김해일의 반격으로 인해 위기를 맞을 예정. 그만큼 더 구대영을 쥐고 흔들며 압박을 가할 것으로 보인다.

구대영이 또 다시 현실에 타협하는 비겁한 선택을 하게 될까. 아니면 몸은 조금 힘들지라도 마음은 떳떳할 수 있는 정의를 선택 하게 될까. 현실과 양심 사이 갈등하게 될 구대영이 과연 어떤 결정을 할 것인지 귀추가 주목된다.

한편 SBS 금토드라마 ‘열혈사제’ 17, 18회는 15일 오후 10시에서 방송된다. 

사진=SBS 제공 

임라라 기자 fkfk0111@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53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