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골목식당’ 거제도 도시락집, 톳김밥+미역라면 안방강타…최고시청률 9.5%

기사승인 2019.03.14  08:16:20

공유
ad50

백종원이 솔루션을 위해 공개한 메뉴가 이목을 집중시키고 있다.

13일 방송된 SBS ‘백종원의 골목식당’이 지난주보다 시청률이 오르며 평균 시청률 1부 7.2% 2부 8.5%(이하 닐슨코리아 수도권 가구 기준)를 기록했다.

이날 방송은 ‘거제도’ 세 번째 편으로 꾸며져 각 식당들의 본격적인 솔루션 과정이 그려졌다. 백종원은 이번 거제도 편을 통해 “거제도의 특성을 살릴 수 있는 메뉴를 각 식당들에게 전파할 것이다. 거제도에서만 먹을 수 있는 식자재들을 서울로 공수해서 연구했다”며 ‘거제의 맛’을 극대화시킨 ‘신메뉴 개발’을 예고했다.

백종원은 도시락집을 방문해 톳과 미역으로 연구한 톳김밥과 미역 라면을 완성시켰다. 도시락 집 사장은 물론 MC 김성주와 조보아 역시 “김밥은 특유의 식감이 있는 건강한 맛이다. 미역 라면은 그야말로 해장라면”이라며 그 맛을 인정했다.

충무김밥집은 ‘거제김밥’ 만들기에 나섰다. 김밥집 사장님은 백종원과 함께 새로운 메뉴 점검에 나섰고, 표고버섯미역밥과 업그레이드 된 멍게 젓갈을 만들어냈다. 여기에 백종원은 기존 시락국을 활용한 ‘추가메뉴’ 어묵시락국수를 선보이며 화룡점정을 찍었다.

보리밥&코다리찜집은 지난 시식단 평가에서 문제가 됐던 ‘코라리찜 쓴맛 찾기’에 나섰다. 김성주, 조보아는 각자 생각한 쓴 맛의 원인 ‘오만둥이’와 ‘코다리’를 지목했지만, 백종원은 “양념장이 문제일 것이다. 아니면 하차하겠다”는 파격 선언으로 모두를 놀라게 했다.

사장님은 “이런 좋은 인연으로 ‘백종원의 골목식당’을 만나게 돼 감회가 새롭고 이 기회가 주어져서 영광”이라며 고마움의 눈물을 흘렸다. 이 장면은 분당 최고 시청률 9.5%를 차지하며 ‘최고의 1분’을 차지했다.

사진=SBS '백종원의 골목식당'

강보라 기자 mist.diego@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53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