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세상에서 제일 예쁜 내 딸’ 김해숙, 자식 키워놨더니 이번엔 손주 육아?

기사승인 2019.03.14  08:12:11

공유
ad50

믿고 보는 ‘김해숙 표’ 희로애락이 시청자들의 공감을 자아낼 예정이다.

오는 23일 ‘하나뿐인 내편’ 후속으로 첫 방송을 앞둔 KBS 2TV 새 주말드라마 ‘세상에서 제일 예쁜 내 딸’(극본 조정선/연출 김종창/제작 지앤지프로덕션, 테이크투)(이하, ‘세젤예’)에서 김해숙(박선자)의 ‘국민 엄마’ 면모가 돋보이는 순간이 포착됐다.

김해숙은 극 중 세 자매인 강미선(유선), 강미리(김소연), 강미혜(김하경)의 엄마 박선자로 분한다. 가부장적인 남편과 독사 시어머니 그리고 가난을 겪었던 자신과 같은 인생을 딸들에게 대물림하지 않기 위해 악착같이 설렁탕집을 운영해 세 딸들을 모두 대학에 보낸 강인한 인물.

세 명의 딸들을 힘겹게 키워냈지만 박선자(김해숙)의 고생길은 끝나지 않았다. 워킹맘인 큰딸의 손을 거들기 위해 또다시 두 팔을 걷어붙인 것. 그녀는 딸을 돕기 위해 가사도우미를 스스로 자처할 뿐만 아니라 하나밖에 없는 손녀의 육아까지 맡아 몸이 열 개라도 부족한 나날을 보내고 있다고.

이렇듯 동분서주하는 엄마 박선자의 이야기가 예비 시청자들의 공감대와 짠내를 동시에 자극하고 있는 가운데 그녀의 깊은 감정선이 담긴 모습이 공개돼 이목을 끌고 있다.

한편 ‘세상에서 제일 예쁜 내 딸’은 전쟁 같은 하루 속에 애증의 관계가 돼버린 네 모녀의 이야기를 통해 이 시대를 힘겹게 살아내고 있는 모든 엄마와 딸들에게 위로를 전하는 드라마다.

희로애락을 담아낸 명품 연기로 안방극장을 울리고 웃길 김해숙의 모습은 오는 23일(토) 저녁 7시 55분 첫 방송되는 KBS 2TV 새 주말드라마 ‘세상에서 제일 예쁜 내 딸’에서 확인할 수 있다.

강보라 기자 mist.diego@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53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