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ad47

한자사전 필요없나?...행정안전부, 어려운 한자+일본어투 우리말로 교체

기사승인 2019.03.05  08:17:32

공유
ad38
ad48

일상에서 잘 쓰지 않는 한자어가 공문서에서 사라진다.

사진=연합뉴스

4일 행정안전부는 공문서에 쓰이는 어려운 한자어나 일본어투 용어 80개를 우리말이나 쉬운 말로 바꿔 쓰겠다고 밝혔다. 이해하기 어려운 한자를 빼고 국민들이 공문서를 더 쉽게 이해할 수 있도록 하자는 취지다.

이날 행안부가 교체하기로 한 단어를 살펴보면 공여(供與)는 제공, 내역(內譯)은 내용, 불입은 납입, 잔여(殘餘)는 ‘남은’이나 나머지로 바꿔 쓴다. 개산(槪算)은 추산이나 개괄 산정, 수급(需給)은 수요와 공급으로 풀어쓴다.

서술형 표현 중에서는 등재(登載)를 ‘적다’로 고치고 부착(附着)은 ‘붙이다’, 소명(疏明)은 ‘밝히다’, 용이(容易)는 ‘쉽다’로 바꿔 쓸 예정이다. 마찬가지로 감(減)하다는 ‘줄이다’ 기(企)하다는 ‘도모하다’, 요(要)하다는 ‘필요하다’ 등 더 익숙한 말로 대신한다.

일상생활에서는 쓰임새를 찾기 어려운 말인 개임은 ‘교체 임명’, 공작물(工作物)은 ‘인공시설물’이나 ‘구조물’, 일부인은 ‘날짜도장’ 같은 표현을 쓰기로 했다.

행안부는 바꾼 용어를 모든 공무원이 사용하는 ‘온-나라 문서관리시스템’에 반영해 문서를 작성할 때 기존 용어를 쓰면 자동적으로 교체한 용어를 검색해 변환하는 기능을 제공하기로 했다. 각종 계획서나 보고서, 보도자료 작성에도 사용할 수 있도록 ‘공문서 용어사전 점검’ 기능을 개발할 계획이다.

에디터 박경희 gerrard@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44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