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ad47

‘트랩’ 숨겨진 조력자 이주빈-1mm 배신자 김광규 ‘충격반전’

기사승인 2019.02.18  00:00:05

공유
ad38
ad48

‘트랩’ 이주빈은 이서진의 조력자였고, 김광규는 경찰조직 내 숨겨진 배신자였음이 드러났다.

사진=OCN '트랩' 방송캡처

17일 방송된 OCN 토일드라마 '트랩' 4회에서는 베일에 싸인 채 살인사건의 의혹을 사왔던 우현의 개인비서 김시현(이주빈)이 강우현(이서진)의 조력자였음이 밝혀졌다. 시현은 기자 선배이자 상사로서 연모해왔던 우현을 악의 무리로부터 빼돌려 안전한 곳으로 데려가려 했다. 이날 조선족 청부업자 2명이 운전하는 트럭에서 내린 김시현은 이들에게 "혹시 한 사람 더 데려올 수 없느냐"라고 물었고, 조선족은 "강우현이 말이냐. 안된다. 강우현이는 이미 끝났다"라고 말했다.

이후 김시현은 조선족들에게 "지난번 병원에서 말 더듬는 형사를 죽인 사람들이 정말 아니냐"라고 물었다. 하지만 조선족들은 "지난번에도 말했지만 우리는 아니다. 당신들을 지키라고 우리를 보낸 것이 아니냐. 형사를 구하러 갔을 때 이미 상황은 끝난 상태였다"라고 말했다.

이어 조선족들은 "그런데 강우현이랑 도대체 무슨 사이냐. 연심을 품은 거냐. 그런 것이 아니라면 왜 이렇게 목숨 걸고 나서는 거냐"라고 말했고, 김시현은 신연수(서영희)와 홍원태(오륭)의 불륜을 목격하고 우현에게 보고했던 일을 떠올리고는 "아니다. 그냥 이해하는 사이다"라고 얼버무렸다. 하지만 조선족 중 매수된 한 명에 의해 의식을 잃은 채 사이코패스 기업인 홍원태 일당에게 끌려간다.

한편 형사 고동국(성동일)의 절친한 선배이자 강원서 형사반장인 장만호(김광규)는 화장실에서 은밀하게 연쇄살인그룹의 좌장 격인 4선의원(변희봉)과 통화를 나눈다. 과거부터 현재에 이르기까지 고동국의 행선지를 알려왔던 그는 통화에서 “당신들이 고동국의 아들까지 죽일 줄은 몰랐다”며 “내가 받았던 돈이 그런 의미인줄 몰랐다”고 죄책감과 공포에 휩싸여 넋두리를 늘어놓는다. 앞서 화장실 안에 있던 고동국의 후배형사 박성범(장성범)이 이 내용을 듣고는 경악을 금치 못한다.

에디터 용원중 goolis@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44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