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ad47

'눈이 부시게' 손호준, 母 몰래 홀로 삼겹살 구워먹다 실신...이정은 분통

기사승인 2019.02.11  22:19:19

공유
ad38
ad48

손호준이 홀로 방에서 삼겹살을 구워먹다 실신했다.

11일 첫 방송된 JTBC 월화드라마 '눈이 부시게'에서는 김영수(손호준)이 엄마 이정은(이정은) 몰래 방에서 홀로 삽겹살을 구워먹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백수 영수는 헌혈 후 영화표를 정육점에서 삼겹살과 바꿨다. 그는 김혜자(한지민)을 방에서 내보낸 후 방문을 테이프로 막아 삼겹살 냄새가 번지는 것을 막았다.

이 사실을 알고 있지만 한심하게 생각한 혜자는 어머니와 함께 식사를 마친 후 오빠 영수가 있는 방문을 두드렸다. 하지만 영수는 대답이 없었고, 혜자가 문을 열려고 하다 결국 정은이 삼겹살 타는 냄새에 눈치를 챘다.

정은은 다급하게 방문을 열었고, 영수는 입에 삼겹살 쌈을 문채 산소 부족으로 질식해 기절했다. 이 사실은 동네 주민들에 그가 '번개탄'을 피우고 자살 시도했다는 것으로 확산돼 가족들을 난감하게 만들었다. 

사진=JTBC '눈이 부시게' 캡처

노이슬 기자 gato1289@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44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