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ad47

문희상 “일왕, 위안부 피해자들에 사죄해야”…일본 외무상 ‘불쾌’

기사승인 2019.02.11  17:43:18

공유
ad38
ad48

문희상 국회의장의 발언에 일본 외무상이 불쾌감을 드러냈다.

11일 NHK와 교도통신 등에 따르면 고노 다로 일본 외무상이 전날 필리핀 방문 중 기자들을 만나 문희상 의장을 가리켜 "발언을 조심해야 한다"고 말했다.

고노 다로 외무상은 "한일합의로 (위안부 문제가) 완전하고 최종적으로 해결됐다. 한국 측도 특별히 재교섭을 요구하고 있지 않다"라며 "제대로 바른 인식에서 발언을 했으면 좋겠다"고 전했다.

또한 한국 정부로부터 문희상 의장의 발언에 대해 "발언이 본래의 의도와 다르게 보도됐다"는 설명을 들었다고 덧붙였다.

문희상 의장은 지난 8일 블룸버그 통신과의 인터뷰에서 아키히토 일왕을 '전쟁범죄의 주범 아들'이라고 칭하며 "일본을 대표하는 총리나 곧 퇴위하는 일왕의 한마디면 된다. 고령 위안부의 손을 잡고 진정 미안했다고 말하면 그것으로 해결된다"고 발언했다.

한편 고노 외무상은 오는 27~28일 베트남 하노이에서 열리는 2차 북미 정상회담에서 미국이 북한의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폐기만으로 타협할 수 있다는 관측에 대해 미일간 연대를 강조하면서 그럴 일은 없을 것이라고 단언했다

강보라 기자 mist.diego@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44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