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ad47

'황후의 품격', 4회 연장 전격 결정...장나라-최진혁 복수 성공하나?

기사승인 2019.02.11  16:51:11

공유
ad38
ad48

SBS 수목 ‘황후의 품격’이 4회 연장을 전격 결정했다.

지난 2018년 11월21일 첫방송된 ‘황후의 품격’은 방송 시작과 함께 재미와 화제성을 모두 다 잡으며 단숨에 지상파와 케이블, 종편의 수목극 전체 1위 자리에 올라섰다. 현재 드라마는 닐슨코리아 수도권 기준으로 최고시청률 18.9%(전국 17.9)를 기록했을 뿐만 아니라 광고주들의 판단지표인 2049시청률 또한 높은 수치를 기록하면서 시청자들을 사로잡고 있다.

여기에다 11일 발표된 TV화제성 드라마 부문에서는 설 연휴였던 6일의 결방에도 불구하고 1위 자리를 차지하기도 했다. 드라마 결말에 대한 궁금증이 커지는 가운데 제작진은 한주 분량인 총 4회를 전격 연장하기로 했다. 이에 따라 48회로 예정됐던 드라마는 2월21일 52회로 종영된다.

그동안 ‘황후의 품격’은 뮤지컬배우인 오써니(장나라)가 황제 이혁(신성록)과 결혼해 본격적인 황실 생활을 시작한 뒤 왕실에서 경호원이 된 우빈(최진혁)과 황실을 붕괴시키기 위해 이혁, 그리고 태후(신은경)와 팽팽하게 대립하면서 이야기가 전개되고 있다.

그리고 황실 수석이었다가 궁인이 된 유라(이엘리야)와 공주 아리(오아린)의 생모인 유모 강희(윤소이)를 둘러싼 비밀 가득한 스토리도 긴장감 넘치게 그려지고 있는데 연장에 따라 더욱 풍부한 스토리가 담기게 될 예정이다.

한편 2월21일에 종영하는 ‘황후의 품격’의 후속으로 3월6일부터는 주진모, 한예슬 주연의 ‘빅이슈’가 방송된다.

사진=SBS 제공 

임라라 기자 fkfk0111@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44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