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ad47

‘심석희 메모가 결정타’ 조재범, 오늘(7일) 기소의견으로 검찰 송치

기사승인 2019.02.07  07:19:36

공유
ad38
ad48

경찰이 오늘(7일) 조재범 전 쇼트트랙 국가대표 코치를 기소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한다.

경기남부지방경찰청은 조재범 전 코치를 아동·청소년의 성 보호에 관한 법률 위반 등 혐의로 이날 오전 검찰에 사건을 넘긴다.

 

지난해 12월 심석희 선수가 조재범 전 코치에 대한 고소장을 접수한 지 50여일 만이다.

경찰은 조재범 전 코치가 지난 2014년 8월부터 2017년 12월까지 태릉·진천 선수촌과 한체대 빙상장 등 7곳에서 심 선수를 수차례 성폭행한 것으로 결론 내렸다.

심석희 선수의 구체적이고 일관된 피해 진술, 심석희 선수의 동료·지인 등 참고인들의 진술이 판단의 근거가 됐다.

무엇보다 조재범 전 코치와 심석희 선수가 성폭행과 관련한 대화를 나눈 휴대전화 문자메시지와 심석희 선수가 피해 심정을 기록해놓은 메모가 결정타가 된 것으로 전해졌다.

심석희 선수는 피해 당시 심정을 자신만이 알 수 있도록 에둘러 표현해놓은 메모는 주요 증거로 작용했다. 경찰은 이 메모를 토대로 조 전 코치의 범행 일시와 장소 등을 특정했다.

경찰 관계자는 "성범죄인 만큼 피해자에게 2차 피해가 발생할 수 있어 자세한 내용은 밝힐 수 없다"며 "피해자 진술, 복원된 대화 내용 등 여러 증거가 조 전 코치가 성폭행했다는 것을 뒷받침하고 있어 혐의 입증에는 별다른 문제가 없을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조재범 전 코치는 그러나 여전히 혐의를 모두 부인해 향후 법정에서 검찰과 치열한 공방을 벌일 것으로 점쳐진다.

에디터 강보라 mist.diego@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44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
default_bottom_notch